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이민와서 처음보고 재밌었던 미국의 공공서비스

by 이방인 씨 2012. 10. 29.

경기가 더 없이 좋았던 클린턴 행정부 시절에 이민을 와서 그런지 제가 본 미국에는 각종 공공물자가 넘쳐 흘렀습니다.
제 눈에는 사람들이 물건 아까운 줄 모르고 펑펑 낭비하는 것만 보였을 정도니까요.
물품들만 풍족한 게 아니라 시민들을 위한 공공서비스도 참 좋더라구요.
지금이야 저도 당연한 듯이 받아들이고 있지만, 처음 이민왔을 때는 '와~ 미국 듣던대로 좋구나.' 했었죠. ^^
오늘은 그 중에서 제게 특히 편리했던 두 가지만 소개해보겠습니다.

 

첫번째 - 부르스타 이제 안녕~

제가 어릴 때만해도 나들이가서 고기라도 구워먹으려면 부르스타 (원래는 블루스타였을거라 짐작되지만요. ㅋㅋ) 라고 부르는 휴대용 가스렌지를 항상 챙겨야했습니다.
연료로 사용되는 부탄가스도 필히 챙겨야했지만, 가끔 다 떨어진 가스통을 보며 부모님이 서로 당신이 챙겼어야지 하며 티격태격하시던 일도 있었죠.

그런데 미국에서는 부르스타 들고 다닐 일이 별로 없어서 좋더라구요.
땅이 워낙 넓은 곳이다 보니까 거대한 공원들이 많아서 사람들은 나들이하러 공원에  많이 가는데요.
왠만한 크기의 공원이라면 그 안에 박물관이나 식물원 등을 비롯하여 하루종일 공원에서 놀아도 충분한 시설들이 있습니다.
저의 시의 가장 큰 공원내에는 동물원과 골프코스가 있죠.
커다란 공원에는 반드시 일정한 간격으로 이런 물건이 설치되어 있답니다.

 

 

 

뭔지 금방 알아보시겠죠?
바베큐 그릴입니다.
미국의 가족나들이라 하면 빠질 수 없는 바베큐 요리를 위해 공원마다 이렇게 공공 그릴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날씨 좋은 날 미국 공원에 가보면 스테이크나 소세지를 엄~청나게 구워 먹고 있는 미국인들을 볼 수 있죠. ^--^
저희도 미국에 있는 가족이 다 모이면 한 스무명쯤 되는데 가끔 공원으로 놀러갈 때마다 LA 갈비를 잔뜩 구워먹습니다.
커다란 그릴을 사용하면 휴대용 부르스타에 구울 때보다 화력도 좋고 많이 구울 수 있어서 정말 편하더군요.
다 쓰고 난 뒤에는 그릴판을 깨끗이 닦아놓고, 쓰고 난 숯은 치워도 되지만 더 사용할 수 있다면 위 사진처럼 다음 사람을 위해 남겨놓아도 괜찮습니다.
사람이란 적응의 동물이기도 하지만 끝없는 욕심의 동물이기도 한건지, 저는 공공 그릴을 처음 봤을 때는 '와~ 버너 안 들고 다녀도 되서 정말 편하다~' 했는데 십년 지나니까 '아... 숯도 그냥 옆에 통채로 구비되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하고 있더라구요. ^^;;

 

두번째 - 낙엽 청소의 간함에 대하여

가을이 오면~ 그대의 눈에 비친~  ♬♪♭♩지저분하게 널린 낙엽들이 이 안일한 육신을 귀찮게 해요~!
단풍은 아름답지만 낙엽이 광화문 거리가 아니라 그냥 내 집앞에 떨어질 때는 청소가 귀찮은 법이죠.
한국의 주택가라면 부지런한 어르신들이 아침마다 집 앞에 떨어진 낙엽을 쓸어담는 모습도 흔히 볼 수 있는 가을풍경일 것 같은데요.
어딜가나 나무가 많은 미국의 가을도 예외는 아닙니다.
허나, 다른 점이 하나 있다면 미국 사람들은 낙엽을 쓸기만 하지 담을 필요는 없다는 것이죠.
미국 주택가의 집 앞에 보면 이렇게 낙엽을 한 무더기씩 모아놓은 것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한군데 모아놓기만 하면 이렇게 낙엽 청소하는 차들이 담아갑니다.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제가 한국에 있을 때는 공공도로에 쌓인 낙엽들은 미화원분들께서 치워주셨지만 개인 집 앞에 떨어진 낙엽은 각자 알아서 청소하곤 했거든요.
그런데 미국에 왔더니 사람들이 낙엽을 슬렁슬렁 쓸어서 이렇게 산처럼 만들어놓고 그냥 집으로 쏙~ 들어가버리더라구요.
'거참, 저렇게 해놓으면 누구더러 치우라는 거야?' 했는데, 아니나다를까 치우는 사람이 있더구만요. -.-
저희 가족도 처음 개인주택으로 이사했을 때 이렇게 낙엽을 청소해주는 서비스가 있길래 솔직히 편하지만, 미국인들 좋은 나라에서 살다보니 참 버릇 나빠졌다고 생각했는데 더 지내보니 그 이유를 알았습니다.

위 사진들을 한번 유심히 살펴보세요.
모아놓은 낙엽의 양이 한 집에서 나온 것치곤 엄청나지 않나요?
면적이 넓은 곳에 위치한 주택가에는 워낙 거대한 나무들이 즐비하다보니 쏟아지는 낙엽의 양이 정말 장난이 아닙니다. -.-^
나무 뿐만 아니라 주택에는 모두 앞마당 뒷마당이 있으니 거기서 나오는 낙엽들도 많구요.
집집마다 알아서 처리하기에는 부담스럽기 때문에 이렇게 공공서비스로 청소를 해주는 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공공서비스는 공짜라고 착각하기 쉽지만 결국 다 세금으로 운영하는 것이니까 몸이 편한 대가를 치르고 있는 셈이지만요. ^^

오늘은 이렇게 제게 인상깊었던 미국의 공공서비스 두 가지를 소개해봤습니다.
제가 한국을 떠난 지 이미 오래라 요즘 한국의 사정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기척도 없이 또 월요일이 돌아오고 말았군요!
여러분 활기찬 한 주 시작하세요~

* 제 글은 미국 전역의 사정을 일반화할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22

  • 킴삵 2012.10.29 06:53 신고

    물자가 풍부한 것은...세계경제불황으로 경기도 나쁘고 신종인플루엔자가 판을 치던 때에 미국이란 곳에 처음 갔던 저도 느꼇습니다. 좀 낭비인 것 같아요 미국사람들 ^^; 아깝다라는 개념자체가 없는/다른건지..아님 편리함(을 빙자한 게으름)이 가치의 우선순위에 있을지도요^^;ㅋㅋㅋ

    예전에 어디선가 읽었는데 우리나라도 80년대 이후에 태어난 세대와 그 전 세대가 많이 다르다고 하더라구요. 물론, 모든 세대가 다 다르고 특징이 있지만, 80년대 이후세대부터는 태어날 때부터 각종 물자가 풍족하고, 다른 나라들에 뒤지지 않는 생활수준을 가지고 살았던만큼 '우리나라'를 대하는 태도도 다르다구요. 물론, 다 개인의 차는 있겠지만요. 저도 80년대 생이니 항상 풍족하게 자란 세대이고, 미국에 가기 전에 유럽이며 일본, 동남아 많은 곳을 여행해 보았고, 한번도 뭔가 부족하다고 생각해본적이 없었는데...처음 미국 도착해서 "정말..이것이야 말로 '풍요로움'인가???"하고 생각했었다니까요ㅎㅎ

    근데 낙엽치워주는건 진짜 편하네요....우린 또 눈오면 우리집앞 눈을 쓸어야....하는데...미국은 차가 치워주죠? 한국은 큰 도로만 차가 치워주고 내 집앞은 쌓이기전에 자기가 쓰는걸로ㅋㅋㅋ

    p.s. 방인님은 항상 한국시간 6:30a.m.에 칼같이 글을 올리시는군요? 평소엔 자느라 몰랐는데, 요즘 불면증이라 깨어있으면서 글 안올라왔나~ 체크하다 보니 항상 이 시간에 올라오네요^^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10 신고

      오~ 저도 완전히 똑같이 느꼈어요. 미국에 와보고 나서야 정말 "풍요로움" 이 뭔지 알았지요... 이러니 미국인들이 외국여행 갔다 돌아와서 미국만한 나라가 없다고 거들먹거릴 것도 일견 이해가 갑니다. -.-

      참, 저는 칼같은 예약 발행입니다. ㅋㅋ 글 쓰는 시간은 제멋대로지만 늘 한국시간으로 6:30분에 발행되도록 지정한답니다. 출근해서 읽어주신다는 분들이 많으셔서 아침 시간에 신선하게 배달되도록 말이죠. ^--^

  • riverofstar 2012.10.29 12:12

    아~!!! 왜 그렇게 집 앞에 쌓아놓기만 하는걸까 했는데... 저런 공공서비스가 있었구나..ㅋㅋ 전혀 몰랐어여~ 그런데 신기한거 하나가 더 있는데요, 그렇게 쌓아 놓으면 바람이 불면 결국 또 다 날라갈텐데.. 봉지에 담아 놓는게 오히려 편하지 않을까여?ㅋ 그리고, 저 그릴들... 저랑 언니는 사실 저거를 봐도 사용할 생각을 안 했어여.. 저걸 누가 청소를 하긴 할까? 해서여..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14 신고

      낙엽을 수거해가는 날이 정해져 있어서 그 날 저녁에 쓸어 모아두는 것이죠. 아침에 바람이 불어서 날아간다면 그건 내 책임이 아니라 수거차량이 알아서 하게 두면 됩니다. ㅋㅋㅋㅋ
      백에 담아두면 나중에 낙엽을 처리할 때 또 그 백을 일일히 다 제거해야하니까 번거로울 수 있어서 그냥 놔두게 하는 것 같습니다.

      바베큐 그릴은 쓰시기 전에 닦는게 마음 편하죠. ^^ 먹고 안 닦고 그냥 가버리는 얌체족들은 별로 없지만, 다시 다음 사람이 쓸 때까지 먼지도 앉을 테니까요. ^^

  • ^.^ 2012.10.29 14:45

    정말 미국엔 낙엽이 많이 떨어지는군요! 영화에서 보면 항상 아이들이 낙엽더미에 뛰어드는 모습을 보고 신기했는데 ㅋㅋㅋㅋ전 살면서 저렇게 많은 낙엽을 본적도 없고 낙엽을 치운다는 생각을 한번도 해본적이 없어요 ㅋㅋㅋㅋ주택살때도 항상 거리는 미화원분들이 청소해주시고 아파트에 살아도 청소해주시는 분들이 집앞까지 청소해주시니까 방청소가 유일한 청소의 범위죠 ㅋㅋ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16 신고

      저도 한국에 있을 때 아파트에 살아서 편했어요. ^--^ 가끔 티비보면 주택에 사시는 분들이 집 앞이나 골목을 쓰시는 장면이 나오잖아요. 그 때마다 난 아파트에 살아서 정말 다행이라며 감사하곤 했죠. ㅋㅋ 저는 그나마 방청소도 열심히 안 했답니다. ^^;; 귀차니즘이 보통이 아니라...

  • 또리또리 2012.10.29 14:50

    와우~~ 부럽당~~ㅠㅠ 저 쌈싸먹는거 되게 좋아하는데...그것도 공원에서 에휴~~배아파 화장실 갑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19 신고

      아우~ 부러워하시면 안돼죠. 제가 평소에 못 먹는 맛있는 한국음식이 얼마나 많은데요! 제가 좋아하는 소금구이 못 먹은지 5년이나 됐어요. ㅠ.ㅠ

  • 해피선샤인 2012.10.29 15:08 신고

    오~ 정말 저 두가지가 다 좋네요~ 놀러가서는 고기만 들고 가면 되고,
    가끔 낙엽 때문에 미끄러울 때가 있는데, 요런 것도 없을 것 같고...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21 신고

      워낙 바베큐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그릴이 있는 것 같고, 워낙 국가가 뭐든지 대신 해주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낙엽도 치워주는 것 같아요. ㅋㅋㅋ 어쨌든 저는 편하니까 좋네요. ^^

  • 춥파춥스 2012.10.29 20:41 신고

    바베큐 그릴 있는거 좋다!!! 완전 좋아용 ㅠㅠㅋㅋㅋㅋ
    답글

  • 그렇군요! 호주에만 공공 그릴이 있는 줄 알았는데 미국도 그렇군요!(미국에 더 많이 다녀왔는데, 확실이 일로 돌아다니는 거랑 거기서 생활을 하는 건 다른 것 같아요.)
    낙엽도 치워주고 정말 좋은 나라네요~~~~~~~~~ 피크닉은 잘 다녀 오셨어요? *^^*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27 신고

      여기 고기 많이 먹는 나라들은 다 있나보네요. ㅋㅋㅋ

      피크닉은...!! 일이 많았답니다. 저는 그 날 아침 영~ 컨디션이 별로라 저도 내키지 않고 특히 부모님이 같이 가고 싶어하지 않으셨어요. ^^;; 그래서 집에 있었는데 다녀오신 부모님이 거기가 어찌나 좋은지 "너도 갔으면 좋았을거야" 계속 이러시는 게 아닙니까... 결국 배아픈 저는 다음주에 가기로 했습니다. ㅋㅋㅋ 얼마나 좋은 곳이길래 그런지 제 눈으로 확인하고 오겠습니다. ^-^v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0.30 00:54

    일요일이라 어김없이 인터넷으로 정글의 법칙을 보고 ㅎㅎ 내일 모레까지 해야 하는 숙제는 가볍게 미루고..(음.. 이런 태도는.. ID와 배치되는 이런..) 가을 주말, 공원에 가서 둥둥 잘 놀았습니다.. 고기 구워 먹는 사람들 많더군요. 그림 속의 저 그릴에.. 뼛 속까지 푹푹 시린 겨울 없이 한 6개월동안 가을이었으면 좋겠어요. 낙엽도 좋고, 다람쥐도 좋고, 토끼도 좋고, 사슴도 좋고.. 우리 동네 숲에는 사슴 나와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0 10:32 신고

      저도 정글의 법칙 좋아합니다. ^^ 그런데 공부하자님은 매일 과제에 시달리시네요. 제가 다 안쓰럽습니다. 힘내세요.

      아 참, 그런데 영어블로그에 조카분이 질문하셨다고 글 올리시지 않으셨나요?? 제가 그 블로그는 댓글을 한번에 몰아서 달기 때문에 오늘 달려고 보니까 없어진 것 같아서요. 혹시 조카분이 문제를 해결하셔서 삭제하셨나요??? @.@ 아니면 급한 질문이었는데 제가 늦은 건가요??

    • 역량이란 몸에 밴 태도이다 2012.10.30 13:13

      방인카씨 귀찮게 하는 것 같아 자체 해결 ㅎㅎㅎ. 리포트나 플젠이 많긴 한데 그게 나아요. 시험은 울렁증 있거든요.^^

    • 이방인 씨 2012.10.31 11:18 신고

      앗, 전혀 귀찮지 않아요. 귀찮은게 아니라 그 블로그는 원래 일괄 댓글 달기를 시행하고 있거든요. ㅋㅋㅋ 워낙 방문자가 적어서 댓글 확인만 해두고, 한번에 몰아서 답글을 달아드리고 있거든요. 죄송해요. 글 삭제하신 거 보고 뜨끔했어요. ^^;; 다음부턴 빠릿빠릿하게 할게요.

      그런데 저랑은 정 반대시네요. 저는 시험처럼 한방에 해결되는 게 더 편하고, 준비시간이 걸리는 리포트나 플젠을 싫어했었어요. ^^

  • 피러/박은혜 2012.10.30 13:43

    나무들은 조아하는데,일터에 나와 담장에 쌓인 나뭇잎을 쓸때면
    짜증아닌 짜증이 나네요...
    봄에는 벚꽂이 지고난뒤 떨어진 수많은 벚꽃잎들....

    1시간은 쓸었네요...
    요즘엔 또 담장에 벚꽃잎들이 노랗게 떨어지고 있네요...
    엊그제도 쓸었는데 또 쓸어줄 때가 된거 같네요.

    오늘은 날씨가 쌀쌀하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29 신고

      어머나~ 얼마나 꽃잎이 많이 떨어졌길래 1시간을 쓰쎠야 했답니까... 어휴 힘드셨겠네요. 아무리 예쁜 꽃잎 쓰는 일이라도 그 정도면 중노동이네요. 고생하셨어요. ^^
      여기도 요즘은 완연한 가을날씨네요. 그래봤자 햇볕은 쨍쨍이지만요.

  • genome 2012.10.30 14:00 신고

    그릴이 쫌 그래요...ㅋㅋㅋ 그릴 판은 따로 준비하시는게 건강에 좋을 것 같아요~^^;
    양재동 시민의 숲에도 무료 바베큐장이 있더라고요~ㅋㅋㅋ

    미국에 대형 허리케인이 발생해서 난리라는데 방인씨는 괜찮으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10.31 11:25 신고

      오래된 공원의 그릴들은 오래되어서 닦아놓아도 색이 어둡기도 합니다. ^^ 미국인들은 워낙 청결에 유난들을 떨어서 먹기 전에 깨끗이 닦고 사용하겠죠 뭐.. ? ㅋㅋㅋㅋㅋ

      참, 허리케인은 제가 사는 곳으로부터 겁~나 먼 동부로 불어와서 저는 평소와 다름없이 평온한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서부는 태풍이나 허리케인 피해는 없지만 대신 지진과 홍수 위험지역이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