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미국인들의 빨간약은?

by 이방인 씨 2012. 4. 23.

이제는 잘 찾아볼 수 없지만, 제가 어렸을 적만 해도 상처에는 무조건 빨간약을 발랐답니다.
정확한 명칭은 머큐로크롬이지만, 누구나 빨간약이라고 불렀더랬죠. ^^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Mercury 즉, 수은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수은중독의 위험이 있어 자취를 감추었지만 그 전까지는 명실상부 국민약이라고 할 수 있었을텐데요.
사실 제가 미국에 와서 의아했던 것이 미국에는 빨간약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엔 미국 사람들은 상처나면 도대체 뭘 바를까 싶었는데, 나중에 알게 됐습니다.
빨간약은 원래 미국에서도 인기있는 약이었지만, 1994년에 수은때문에 생산이 금지되었다는군요.
미국인 친구들에게 한 번 물어본 적이 있었는데, 한국과 마찬가지로 30대 이상의 미국인들은 전부 빨간약을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
이제 빨간약은 추억속으로 자취를 감췄지만, 빨간약만큼이나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미국의 국민약들을 한 번 소개해볼까 합니다.

첫번째 -Tums

 

미국의 국민 위장약이라고 할 수 있는 Tums 입니다.
1930년에 처음 판매를 시작했으니, 벌써 여든이 넘으셨네요.
위산과다 및 역류, 소화불량에 효과가 있을뿐만 아니라 칼슘보조제 역할까지 하고 있어서 미국인들이 평상시에 와자작 와자작 씹어먹고 있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씹어 먹는 약이기 때문에 맛도 비교적 산뜻해서 청량캔디 비슷합니다.
아침에 속이 안 좋을땐, 저렇게 Tums로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으라는 농담까지 있을 정도로 사랑받고 있죠.
참고로 Tums의 Tum은 사람의 배 (복부) 를 가리키는 단어로, 위장약에 어울리는 이름이죠.

두번째- Alka Seltzer

두번째도 역시 출시된 지 약 80년이 되는 위장약입니다.
이건 꼭 물에 녹여서 먹어야 하는 Alka Seltzer 라는 약입니다.
사진에서 처럼 알약 두 알을 물에 넣으면 금새 기포를 발생시키면서 녹아 없어집니다.
그럼 그 물을 다~~ 마시면 되는거죠.
이 약은 특히, 두통과 함께 찾아오는 소화불량에 특효입니다.
게다가 두통이나 몸살, 고열에도 효과가 있다고 하기 때문에 미국인들이 많이들 찾습니다.
아마 미국 드라마나 영화에서도 속 아픈 인공이 잠들기 전에 물에 뭔가 탁 넣어서 먹는 장면 가끔 나오지 않나 싶은데요.
하지만 저는, 저 희한한 맛의 물을 다 마시기가 힘들어서 잘 안 먹게 되더군요.

세번째 - Bengay


앞서 두 위장약도 80년의 역사를 자랑하지만 Bengay 앞에서는 고개를 숙여야 할 판입니다.
무려 1898년에 미국에 들어온 Bengay는 그림에서 보듯이 근육통이나 고관절 통증에 바르는 연고입니다.
원래 프랑스에서 Bengue 라는 박사가 만들었다고 해서 이름이 지금의 Bengay 로 굳어졌습니다.
바르고 나면 열이 나면서 후끈후끈한 것이, 우리가 잘 아는 맨소래담 로션과 비슷합니다.
냄새는 지독하지만, 효과가 빠르기 때문에 저 역시 근육통에는 무조건 찾게 되네요.

오늘은 미국의 국민적 약들에 대해 소개해봤는데요.
물론 아스피린, 타이레놀 등등의 진통제는 너무 당연히 사용되기 때문에 배제했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그리고 워낙 약 종류도 다양하다보니, 제가 말한 약들 말고도 대중적인 약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저 흥미로 작성한 포스트임을 밝히며, 재밌게 보셨길 바랍니다.
약 좋다고 남용말고, 약 모르고 오용말자는 진리를 외치면서, 이~ 연사! 이만 물러 갑니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8

  • genome 2012.04.23 10:50 신고

    이방인 연사님~ 머큐롬크롬 말고 포비돈요오드 쓰세요~ㅋ
    이방인님께서 소개해주신 약들 다 처음 보는 것들이라 재미있네요~
    오래됀 역사만큼 부작용이 적다는 뜻이겠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25 02:22 신고

      여기는 그냥 상처나면 무조건 알콜 스왑으로 소독하고 연고를 바르면 끝인것 같아요. 연고 바르는 것도 귀찮아서 뿌리는 스프레이까지 있어서 빨간약은 이제 머큐로크롬이든 포비돈요도드이든 찾아볼 수가 없네요. 전 솔직히 얼릴 적 생각이 많이 나서 왠지 빨간약 바르면 다 나을것 같은 기분이 막 들어요. ㅋㅋㅋ 옛 기억은 다 미화된다더니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23 17:04

    빨간약이 범세계적인 약이었다니 ㅋㅋㅋ 우리나라도 이젠 빨간약을 안 쓰지만 군대에선 여전히 쓰입니다;;
    약 하면 군대 얘길 빼놓을 수 없네요. 두통 때문에 타온 약과 감기 때문에 타온 약, 혹은 복통 때문에 타온 약 등이 모두 똑같다는 불편한 진실-_-;
    근데 Tums의 경우는 저래도 되나요? 아무래도 약인데 마치 비타민제처럼 ㅎㄷㄷ
    답글

    • 이방인 씨 2012.04.25 02:25 신고

      저도 원래 미국엔 없는 약인줄 알았다가 깜짝 놀랐어요! ㅋㅋ 군대약 얘길 들으니까 안타깝네요. 몇 개월전에도 군대에서 심하게 아팠는데 타이레놀 2알주고 병원에도 안 보내줘서 사망한 군인 있지 않았나요? 아니, 제대로 군위관들이 다 있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정말 병이 났는데 미련하게 참아야만 하는 것이 군대에서 요구하는 "강한 남자" 인지 참 기가 찹니다. 이러니 다들 군대 가기 싫어하는거 아니겠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24 13:03

    ㅎㅎㅎ 지금도 한국은 빨간약 있는걸로 알고 있어요..
    위에 댓글에 나와 있듯이 포비돈요오드지만요..머큐롬크롬에 수은성분이 있는건 이글 읽고 처음 알았네요.
    요즘 한국은 빨간약 보다도 후시딘을 많이 쓴답니다. 후시딘 모르는 사람은 간첩이지요..
    그리고 물에 녹여 먹는 알카셀저는 출장갈때 종 종 사와서 복용해 보는데 한국에 사는 사람은 한국에서 나오는 약이 맞는지(?) 잘 안듣더라구요..ㅎㅎㅎㅎ 농담입니다. 다음 출장 때는 Tums 위장약을 한번 사서 복용해 봐야 겠네요..
    제일 많이 사용한다는건 그만큼 좋다는것과 동일하겠지요? ㅎㅎㅎ 즐거운 날 되세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25 02:27 신고

      한국에 아직도 빨간약이 있다는 것 좋네요. 왠지 향수를 자극하잖아요. ^^ 저도 알카셀저 잘 안 먹어요. 듣고 안 듣고를 떠나서 저 물 마시는게 너무 고역이라서요. Tums 는 효과가 제일 좋다기 보다 캔디처럼 씹어먹을 수 있고 또 칼슘보조제 역할까지 하는 바람에 더 인기가 많은 것 같아요. 맛도 왠만큼 괜찮거든요. 많이 먹으면 약 맛이 나긴하지만 3-4알까지는 맛있게 먹을만 해요. ^^ 피아자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25 18:27

    어릴적부터 앓아온 편두통과 만성위염, 비염과 피부소양증을 동반하는 알러지 때문에 타이레놀/이부프로펜/위장약/알러지약은 떨어지면 안되요ㅠㅠ
    약값도 너무 들고 슬픕니다~
    미국의 약값은 어떤가요??
    의료보험체계가 잘 안되어 있다는 건 이방인 님 블로그를 통해서 더 잘 알게 되었지만, 가정상비약들은 어떤가요? 쉽게 구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한가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26 06:20 신고

      의사의 처방전없이 살 수 있는 상비약들은 제 생각엔 그다지 비싼것 같진 않습니다. 타이레놀같은 진통제같은 경우에는 50알 정도 들은 한 병에 한화로 약 만원정도면 살 수 있는데요. 문제는 처방전이 필요한 약들이죠. 어마어마하게 비쌉니다. 한번은 제가 렌즈를 잘못껴서 눈에 염증이 생긴 적이 있었는데, 정말 땅콩만한 안약 한 병에 15만원 정도를 낸 적이 있었습니다. 여기는 돈 없으면 아프면 죽어야 돼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