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lcome to California

어느 날 미국에서 내가 당한 황당한 헌팅

by 이방인 씨 2012. 4. 14.

며칠전에 미국에서 웨이트리스 아르바이트하던 이야기를 쓰면서 갑자기 잊고 지냈던 그 시절 기억이 하나 번뜩 떠올랐습니다.
그 때는 제가 대학교 2학년 시절이었으니까 아직 한~참 뭘 몰랐을 시절이죠. 
어느 날,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데 60대 중반쯤으로 보이시는 한국인 노부부가 들어오시더라구요.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그 식당은 위치도 그렇고 음식도 그렇고 한국분들이 거의 오지 않거든요.
그래서 좀 이상하다 싶었는데, 어쨌든 한국분들이시고 연세도 있으신 분들이니 제가 인사를 했습니다.
그리고 식당이니 당연히 "어떤 걸로 주문하시겠어요?" 했죠.
그런데 그 분들, 주문은 안 하시고 저를 뚫어져라 쳐다보시면서

아가씨, 몇 살인가? 학교는 어디 다니고? 몇 학년? 아직 애기네~

하시면서 느닷없이 질문 세례더라구요. ^^;;
무슨 일로 이러실까 하면서도, 어르신들이 물으시니까 그냥 꼬박꼬박 대답을 했죠.
그런데 더 황당한 건!!
그 분들 그렇게 저한테 한참 질문을 하시고 얼굴만 들여다보시더니 그냥 가시는 게 아닙니까! 

그리고 한 3일쯤 후, 저희 아버지께 저는 또 황당한 얘기를 전해 듣습니다.
아버지가 하고 계시는 상점으로 한국 노부부께서 찾아오셨더라는 겁니다.
그리고 아버지한테 그 할머니께서 주변에서 얘기를 듣고, 저를 보았다며 본인 아드님과 선을 보는게 어떻냐고 물으셨다는군요. 
도대체 영문을 몰라서 황당해하는 아버지한테 지금 바깥에 세워놓은 차에 아들이 타고 있다며 한 번 나가서 얼굴을 보라고 하셨대요. 
저희 아버지는 너무 당황스러운 마음에 "저희 딸은 아직 너무 어려서요." 하고 마셨다고 합니다.

이런 사건이 일어난 원인은 간단합니다.
한인들이 많은 캘리포니아 남부 (L.A 를 위시한)와 달리, 제가 있는 북캘리포니아에는 한인인구가 적습니다.
특히 젊은 층에서는 남성에 비해 여성이 부족하구요.
그러다보니, 반드시 한국인 며느리를 얻고 싶어하시는 몇몇 이민 1세대 어르신들은 이렇게 직접 며느리 헌팅에 나서시기도 하는 것이죠.
저는 심지어 한국에서 북캘리포니아로 잠시 어학연수 온 겨우 21살이 된 여대생이 3개월만에 교포 2세 남성이랑 결혼에 골인한 것도 보았습니다.
신랑쪽에서는 한국인 부인 맞는다는것이 좋았고, 신부쪽에서는 미국 시민권을 얻어서 미국에서 살게 되는 게 좋았다는.....양쪽 모두에게 이로운 이야기 인가요???????????????????

사실 이민 1세대 부모님들의 한국인 며느리를 원하는 풍토는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닙니다.
적어도 제가 십여년을 살아온 이 동네에서는 그렇네요.
샌프란시스코 지역에는 특히 중국인 인구가 많아서 많은 한인들이 중국계 미국인들과 연애를 하는데요.
재밌는 것은 한인 부모님들은 딸이 중국남자와 결혼한다면 그리 싫어하지 않지만, 아들이 중국여자와 결혼한다면 썩 반기지 않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중국여성들은 굉장히 기가 세고, 장부의 기질이 있다고 하네요.
그래서 남편을 존경하거나 대접해주는 것보다 휘두르고 사는 여성이 많고, 중국남성들은 부인에게 눌려서 집안일도 다 도맡아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군요.
뭐, 전부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제가 겪어본 많은 중국인 친구들을 봐도 어느 정도는 사실인 것 같습니다.
중국남자들이 자의인지 타의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청소, 요리를 비롯해 정원 가꾸기까지 모두 부인에게 시키기보다 자신들이 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습니다.
저랑 절친한 중국인 부부가 한 쌍 있는데 그들에게 왜 결혼했는가를 물었더니 남편이 대답하기를,

우리 아내는 밥이랑 설거지를 해주거든.

여성이 밥이랑 설거지를 해주는 정도만 되면 결혼한다는 농담이죠.
그래서 미국에 있는 저희 이모, 삼촌들은 전부 저에게는 중국 남자랑 결혼하라고 한답니다. ㅋㅋ

이제 다시 앞서 제가 당했던 며느리 헌팅으로 잠시 돌아가겠습니다.
도대체 그 노부부는 저의 존재를 어떻게 아시고 아르바이트 하는 곳까지, 또 아버지의 직장까지 찾아오신건지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사건의 전말은 이러했습니다.

그 분들이 저를 찾아오기 일주일전, 그 할머님이 마켓에 가셨다가 중년 한인 여성을 우연히 만납니다.
이 동네 마켓에서 같은 한국인 만나기가 하늘의 별따기이기 때문에 즉시 반가운 수다가 시작됩니다.
미국에는 언제 왔고, 무슨 일을 하고, 나이는 몇이고, 자식은 있는지, 어디 사는지 기타 등등, 한국의 아주머니들이 만나면 필수로 거치는 호구조사를 한참을 하십니다.
폭풍수다가 끝나고, 그 중년 여성이 집으로 돌아오는데 문을 열어주는 젊은 아가씨가 바로 접.니.다.

네...그 할머님이 만난 중년 여성이 저희 엄마인겁니다!!! 
그 할머님께 제 개인정보를 유출한 범인은 다름아닌 저희 엄마였답니다. 끄응 -.-;;
엄마도 그냥 수다를 떨다보니, 할머님이 묻는 말에 대답을 하셨던 것 뿐이고 할머님이 다른 생각을 가지고 물으시는 지는 전혀 짐작도 못했다고 합니다.

그 후로도 한 두번 할머님의 연락이 있었지만, 저희 아버지 말씀대로 저는 너무 어렸고 또 제가 '선' 이라고 하니까 좀 거부감이 들어서 인연이 닿지는 않았지만 난생 처음 며느리 헌팅이란 걸 당해본지라 아직도 할머님 얼굴이 기억이 난답니다.
그 아드님, 이젠 결혼하셨겠죠. 
뜬금없지만, 행복을 빌어봅니다. ㅋㅋㅋㅋ
여러분도 모두 행복한 주말 되세요~

댓글1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4 08:50

    별의 별 일이 다 있군요.; 놀랍네요. 이방인님의 경험을 읽으면 늘 뭔가 공감하거나 반발하며 할 말이 참 많았는데요.. 이번 일은 그냥 단지 놀라울 뿐이네요. 속된 말로 제 친구들끼린 이럴때 "벙찐다" 라고 표현합니다. 와.. 벙찐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5 11:46 신고

      위 분들도 경험하신 적이 있다고 하셨지만, 아마 한인 인구가 적은 외국에 사는 교포들에게 종종 있는 일일거예요. 연세 많으신 분들은 자녀가 꼭 같은 한국인과 결혼하기를 바라시거든요. 전 그 후로도 일면식도 없는 분들한테 중매 선다는 얘기 많이 들었답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5 17:46

      전 도무지 이해가 안 되네요. 이건 마치.. 동물원에서 사육사들 손에 이끌려 번식하는 모양새 같아요; 결혼에 환상을 품고 있는 것도 아니고 우리나라 결혼문화에도 익숙하기에 어느 정도는 이해하지만 이건 .. 정도가 심하네요;

  • 중국남자들.....진짜 집안일 짱으로 잘합니다^^
    캐나다 지인들 몇명은 한국에서 신부감 공수해와서 잘 들 살고 계시네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5 11:49 신고

      그런것 같더라구요. 반면 중국 여성들은 정말 여장부 기질이 다들 있어라구요. 제 친구 커플도 아내가 정말 보통 기가 센게 아니예요. ㅋㅋ 한국에도 기 센 여자분들 많다고 하지만 제 생각엔 중국 여성들에 견주지는 못할것 같아요. 제가 사는 곳에서도 한국에서 신부감 구해오는 남자들 많아요. 남아선호때문에 그런지 여기도 여자들이 부족하거든요.

  • jswlinux 2012.04.14 16:50 신고

    제가 사는 하와이에서는 제 성(last name)만 봐도 한국사람인걸 알 정도로 한국사람들이 많다죠 ㅎㅎㅎ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5 11:50 신고

      하와이에는 아시안들이 많아서 살기 엄청 편하다고 들었어요. 그것 뿐만 아니라 하와이가 정말 지상낙원이라 너무 좋다던데 전 여행도 한 번 못 가봤네요. 그런 곳에 사신다니 부럽습니다. 방문 감사드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5 03:24

    저를 소개해 주세요~ ㅋㅋㅋㅋ 선 말고 소개팅이요~
    너무 오래 솔로여서 긍가~ 혹~ 하는 얘기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농담입니다~ ㅋㅋㅋ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5 11:52 신고

      장거리 연애도 가능하십니까? 일명 카톡연애...ㅋㅋ 한국에서 유학온 학생들이 떼놓고 온 애인들이랑 카톡만 주구장창 하네요. ㅋㅋ 아이고~ 참...웃기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더라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6 09:01

    저도 비슷한 경험 있어요. 여기도 한인 남자들이 많아서 한국서 여자가 오면 그냥 소문 쫙 퍼진다고 오기 전부터 들었는데, 도착하고 어디가서 한국어른들을 만나면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고 가라고;;;;. 허허. 저 지금 신랑과 결혼신고 올리러 간다는 거 뒤에서 못마땅하며 했다는 어떤 분의 얘기도 들었고, 그때서야 왜 우리가 싸웠다면 반가워하셨는지 이해가 가기도 했고....

    그나저나 사건의 범인은 어머니. ㅋㅋㅋ

    품절녀님도 계시네요. 이방인님 이제 인기블로거?? ^^ (엇 hits을 보니 인기블로거였네요. 전 왜 이제야 이방인님 블로그를 발견한걸까요?)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5 11:43 신고

      그렇죠?!! 왠지 한국인들은 어디나 비슷하더라구요. ㅋㅋ 그 수많은 손길들을 뿌리치고 현재 남편분과 결혼에 골인하셨네요. ^-^ 아 참, 저 인기 블로거 아니예요. ^^;; 힛수는 그거 베스트발일뿐, 평상시에는 한산합니다.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6 09:56

    ㅎㅎㅎ 그렇게도 연결이 되겠군요.. 그래도 여러가지로 빠지지 않으시니 헌팅 당하신건 아닐까요?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4.17 02:34 신고

      전혀 아닙니다. ^^;; 전 완전 평범한 수준인데요. 그 분 아드님도 평범하셨나봐요. ㅋㅋ 워낙 한인 인구가 적다보니까 이렇게 저렇게들 엮이고 사는 것 같아요. 댓글 감사드려요.

  • 만주개장수 2012.08.16 17:20

    모든 중국남자가 그런건 아니구요,주로 중국남부지역 남자들이 여자들이 기가세서 눌려살죠.밥,빨래,집안청소 등등 퇴근하고나서 다 남자몫이고 여자들은 그냥 뭐 출산정도?그렇지만 중국도 북부로가면 남자들이 손하나 까딱안하는 마초들입니다.중국남자들의 남북갈등은 이런데서 생기죠.북방남자들은 남자가 그게 뭐하는 짓이냐고 남방남자들 놀리니까요.사실 남방남자들도 하고싶어 하는게 아니라 여자가 무서워서 하는것이니 할말없는거구요.그래서 일부 남방남자들중엔 북방여자를 신부감으로 찾는 경우도 있습니다만,이미 북방여자들도 남방남자들이 집안일해준다는걸 알기에 소용없죠.미국 이민1세대가 대부분 남중국쪽에서 넘어간 사람들이라 그런 영향이 있는듯하네요.중국본토 사람들이 미국에 많이 진출하면서 차이나타운에서 같은 중국인들끼리 의사소통이 안된다는 기사도 본것같은데,cantonese와 chinese는 발음이고 뭐고 완전 다르니까 실제로 서로 못알아듣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