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이야기

한국에서 미국식으로 행동했다가 민망했던 일들 1탄

by 이방인 씨 2012. 2. 3.

얼마전에 쓴 미국과 한국의 문화차이를 소개한 글 두 편,
미국에서 한국식으로 행동했다가 낭패본 일들 1탄 
미국에서 한국식으로 행동했다가 낭패본 일들 2탄 을 많은 분들이 읽어주셨는데요.
오늘은 반대로 한국에서 미국식으로 행동했다가 민망했던 사연들을 써볼까 합니다.

제 1화 - 한국에서 처음보는 사람한테 친근하게 말 걸었다가...

이 일은 제가 미국생활한지 8년쯤 지나서 잠시 한국을 방문했을 때 생긴 일인데요.
한국에 나간 김에 어느 날, 한의원에 갔었습니다.
접수하고 대기실에서 앉아서 기다렸죠.
대기실에 한 3-4명 사람들이 있는데, 그 중에 마침 저하고 나이가 비슷해보이는 여자분이 계시더라구요.
심심하던 차에 잘됐다싶어서 말을 붙여봤습니다. (가만히 있었을걸...ㅠ.ㅠ)

저:        "오늘 굉장히 덥네요. (여름이었거든요.)"

그 분:    ? (말거니까 좀 놀라서) 아, 네..

저:        "이 한의원 자주 오세요?"

그 분:    " 아, 네...뭐...그냥"

저:        "전 위가 안좋은데 한약이 좋다고 해서 와봤어요."

그 분:    아, 네... (근데 어쩌라구? 라고 생각하셨겠죠. 아마)

저:       "아, 전 OOO (제 이름) 라고 하는데요. 성함이 혹시?"

그 분:    네?? 아니....알지도 못하는데 이름 가르쳐드리는건 좀....

저:       "아, 네...죄송합니다."

대화단절됐습니다....................................................................................................................

미국에서 8년 살았더니, 완전 푼수 푼수 대푼수가 돼버렸나봐요. 
미국에서는 버스 정류장, 병원 대기실, 하다못해 편의점 계산줄에서라도 아무하고나 수다를 종종 떨거든요.
그리고 그 날 처음보고, 또 다시 안만날 사이라도 이름을 서로 소개하는 경우가 많구요.
미국 영화나 드라마보면 자주 나오죠?
우연히 아무데서나 만난 사이끼리 "Hi, I'm OOO" 하면서 통성명 하는 장면이요.  
한국에선 그러면 안되는데, 날이 너무 더워서 제가 맛이 갔었나봐요.
그 분이 '이 사람 뭐야? 좀 이상해...' 하는 눈으로 쳐다봤을때 '흐이구~ 내가 드디어 미쳤구나' 하며 아차했죠.

제 2화 - 한국에서 영화제목 버터발음으로 말했다가...

오랜만에 다시 재회한 친구랑 영화를 보러 갔었습니다.
미리 특정 영화를 예매하고 간 게 아니라, 즉흥적으로 영화를 보기로 한 지라 영화관 앞에 가서 고르기로 했죠.
여자 둘이서 로맨스 영화도 그렇고, 액션 영화도 그렇고 해서, 무난한 코미디가 좋을까 해서 마침 걸려있던 미국 코미디 영화 Evan Almighty 가 어떻냐고 물었죠.
그런데 정말 무심히 '에반 올마이티' 가 아니가, Evan [ ˈɛvən ] Almighty[ ɔ:l|maɪti] 라고 발음기호에 충실한 버터발음이 나와버린거죠.
친구는 그냥 "얼~ 역시 굴리냐? ㅋㅋㅋㅋ" 하고 말았지만, 가까이에 있던 여자분들이 들으신 모양입니다.

어머, 뭐야... 꼴값.....

저는 얼굴로 다림질을 해도 될만큼 얼굴이 달아올랐죠.
정말 이럴때 쓰라고 시쳇말 "뻘쭘' 이라는 단어가 존재하는구나 싶었습니다.

한국분들이 외국물 먹었다고 발음 굴리는 사람들에게 무자비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 옛날 박찬호 선수가 다져스에서 잘 나갈때도, 한국말에 섞여 나오는 "엄~ 엄~" 소리에 한국인들이 질색했던 것을 저도 기억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대부분의 경우, 일부러가 아닌 무의식적인 습관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재미교포들이 아무리 가족끼리 한국말을 쓴다고 해도, 늘 집에서 하는 말이라는게 정해져 있지 않습니까.
주로 밥 먹었느냐, 밖에서 무슨 일 없었느냐...이런 간단한 대화들이죠.
그 밖의 대부분의 대화를 영어로 하다보니까, 습관이 들어서 영어가 익숙해진 것 뿐이죠.

일전에 한국 방송을 보니, 귀화한 미국인 로버트 할리씨가 본인은 이제 한국말을 오래 하다보니까 영어를 잊어서 미국 입국심사에서 갑자기 말이 안나와 한국인 부인이 대신 영어로 말을 해줬다는 얘기를 하더군요.
교포들이 한국말이 어눌해지는 것도 그와 비슷합니다.
제가 아는 한, 한국말 할 줄 아는 교포들은 한국에 나가면 당연히 한국말을 씁니다.
그런데 단어 하나 하나의 발음까지 머릿속에서 한국식으로 교정해서 튀어나오질 않는겁니다.
대부분은 그저 무의식적인 습관이니 너무 비웃지 마세요. ^^;;
정말 티내려고 그러는 사람도 뭐, 아주 없지는 않겠지요...?? ㅋㅋㅋ

제가 한국가서 망신당한 사건들, 어떻게 보셨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Dubliner 2012.02.03 11:04

    저는 그것도요, 엘레베이터 같은 공간에서 모르는 사람하고 눈 마주치면 씨익 웃으면 이상한 사람이 되어버리죠 ㅋㅋㅋ

    답글

  • Dikdik 2012.02.03 11:13 신고

    공감가요^^
    외국있을때 거기서 자주 영어로 사용하는 단어가 한국어보다 영어로 더 쉽게 나와서
    종종 그렇게 쓰는데....
    그걸 재수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때문에....ㅡ.ㅡ;;;
    답글

  • 샤이쥬 2012.02.03 11:30

    정말 공감가는 일이네요~ 저도 외국 생활한지 9년이 다되가는데 한국 들어갈때마다 습관적으로 버터발음이 나와서 괜히 뻘쭘해진적이 있답니다 가끔 한국말로 대화할때면 적절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아 황당했던 일이 한두번이 아니구요 오랬동안 나와서 살다보니까 이젠 내가 한국말도 영어도 거기서 거기라는 ㅠ
    답글

  • Ben 2012.02.03 12:04

    저8년 와이프15년 전 나가서 일하는 시간이 10시간정도 자영업때문 한국말쓸일이 길어야 2~3시간 와이프도 저도 한국말로 대화하다가 단어 생각안나서 버버벅 대고 근데 신기한건 단어틀리고 문장틀리는데 서로 말은 통해요 ㅋㅋㅋ 동감 그리고 한국말이 참어려운거 같아요 한자가 많이 섞여있어서 어려운 말이 많죠 성경펴보세요 영어랑 한국말 비교 해보세요 한국말이 더어려워요 제가 느끼기엔 두 언어를 모르는 사람이 배우기에는 한국말이 어려울 듯
    답글

  • Ienne 2012.02.03 13:05

    첫번째는 숫기 없는 전 공감이 안가지만 두번째 일화는 정말 공감이 가네요! 저희 어머니께선 영어를 잘 못하시는 데도 한국에 들어와서 길가다 사람들하고 부딪히면 "Excuse me"나 "sorry" 가 저절로 나온다고 하셨던 기억이 있네요. 그리고 저는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다보니 영어 단어를 일부러 한국어스럽게 발음하는게 더 어렵더라고요. 한국 사람들 만날 때 영어 섞어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 적당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을 때는 정말 난감해요ㅠㅠ
    답글

    • Red Nose 2012.02.04 01:29

      맞습니다. 영어권에서 오래 살다보면 정말 그렇게 되는데 한국에 계시는분들 우리가 일부러 잘난척하려 그런다고 착각을 많이 하시더라구요. 영어를 잘해서가 아니고 결코 잘난척도 아니고 한국말과 영어가 마구 석이는 그래서 어쩔수 없이 그런건데.... 하기야 실제로 경험해보기전엔 다들 이해 못할수도 있겠다 그런생각이 듭니다.

  • Red Nose 2012.02.04 01:24

    버터발음 저도 공감합니다. 한국가서 동네 편의점에서 오래전 먹었던 과자가 갑자기 먹고싶어 버터코코* 이라는 과자 있냐고 하니까 주인이 계속 뭐요? 하면서 재차 물어보길래 전 또 자신있게 그 과자이름을 이야기 했는데 전혀 못알아 들어서 아차 이게 아닌거 같은데 하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 빠다코코*.. 나혼자 너무 무안해서 쥐구멍에 숨고 싶었던 적이 있었네요. 버터발음할때 전혀 혀 안굴렸고 전 분명이 빠다가 아니라 버터로 기억하고 있었어요. 흑흑흑..
    답글

  • 우유냠냠 2012.02.04 02:45

    외국생활 오래하신 분들의 넋두리 댓글이 대거 걸렸는데요.^^ㅋㅋㅋ
    정말 많이들 공감하시고 억울하셨나 봐요ㅎ
    이제부터는 더 열심히 몇리터의 물을 먹었는지 잘 관찰하기로 하겠습니다.ㅋ (농담인것 아시죠?ㅋ)
    답글

  • ^^ 2012.02.04 03:17

    우연히 다음뷰 통해서 이 글을 보다가..오늘 출근해야 하는데 잠도 안자고 이 새벽에 님
    블로그 글을 하나하나 읽고 가네요. 재미있습니다ㅋㅋ
    미국은 한번도 안가봤지만 이렇게 글을 통해 간접경험을 하네요. 미국과 우리나라의 문화차이도 재미있고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저는 한국에 있는데 가끔 괴리가 생겨요 2012.02.04 11:28

    가족이 뉴질랜드에 있어서, 뉴질랜드에 가면 그식으로...감정표현 작살, 애교스런 말투,,,
    한국오면 담백하게,,,감정 죽이고,,,,이러니까 뉴질랜드 갔다올때마다 정체성이 흔들립니다ㅠㅠ.ㅠ
    저는 외국에서 오래 살진 않아서 언어때문에 생기는 실수들은 거의 없는데요,
    한국에서도 한국어를 하루에 한번도 안쓸때가 많아서,(직업상 영어로 계속 말해야 하고,
    남편도 영어권 사람이고, 제가 사는 곳이 외국인이 많은 곳이에요..), 이런 생활을 10년정도 하다 보니, 한국어를 쓸때면,
    단어가 생각이 안날때가 많아요.정말 쉬운 단어인데 한참 생각해야 생각이 나는 경우도 있어요..ㅠㅠ 처음엔 치매초기 증세인가 고민했습니다..
    글구 언어의 2중생활을 하다보니, 저도 모르게 택시에서 내리면서 "thank you''이러면서 내리고, 오히려 남편에게는 나도 모르게, 영어 에다가 한국어 단어를 섞어 쓴적도 있어요, 그럼 남편이 멍한눈빛으로 쳐다 보고. 저는 토종 한국인인데, 이 모양이니 ㅠ.ㅠ
    답글

  • 불고기 2012.02.04 13:06

    미국서 학교 다니다 일본에서 교환학생 생활한 적이 있는데 당시 그 일본학교 재학중인 한국인 유학생들과 많이 어울렸어요. 그때 잘 쓰던 로터스 노트라는 소프트웨어가 있어요. 그 이야기 하다 무심코 Lotus Note이라고 버터발음으로 말했다 좀 재수없다는 식으로 비아냥 대던 한 유학생이 기억이 나네요. 많이 억울했죠. 처음엔 왜 문제인지도 몰랐고.... 습관상 아무생각 없이 말하다 걸린건데 그때부터 많이 신경을 씁니다.
    답글

    • 이방인 씨 2012.03.09 04:39 신고

      네. ^^ 교포들은 그런 경험 참 많을걸로 짐작해요. 저도 한번 무안을 당한뒤로 정신 바짝 차리고 영어 안쓰고, 꼭 써야할때는 반드시 한국식으로 발음교정해서 씁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zzondi 2012.02.09 01:35

    아...님...한의원...ㅎㅎㅎ 마니 당황스러우셨을듯 하네요....^^
    그쵸...우리나라 사람들 같은 아파트 같은 동 같은 라인에 살면서 마주쳐서 인사라도 건네면 "아..네~"라는 대답이 보통이죠. ㅋㅋ
    즐겁게 읽고 갑니다~~~
    답글

  • 칸타렐라 2012.02.20 02:20 신고

    ㅋㅋㅋㅋ어떤분이 오랜만에 블로거분이 한국와서 마트에서 부딪히고
    쏘리 했다가..뭐요? 쏘리요? 제대로 사과해야지..그게 뭐냐고 ㅋㅋ
    마치 비아냥 되는것처럼 들리죠 ㅋㅋ
    답글

  • 손님 2012.05.02 04:03

    아 댓글들 넘 재밌어요. 전 토종한국인으로 한국내에서 영어 배우면서도 특정 영단어나 영어 표현보다 더 적절한 한국어 찾기가 더 힘들때가 종종 있는데 외국에서 살다오신 분들은 오죽하시겠어요.. 이런 사연들이 있었다니 ㅠㅠ
    답글

    • 이방인 씨 2013.01.08 16:58 신고

      저도 평소에 영어 한국어 섞어서 쓰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럴 때마다 드는 생각이 어디어디 누구누구는 4개국어를 한다느니 5개국어를 한다느니 하는데, 도대체 그 사람들은 어떻게 헷갈리지 않고 평상시 언어를 쓸 수 있는지 모르겠어요. 저랑은 아이큐가 다른 레벨이 있는 분들인 것 같아요. ㅠ.ㅠ 방문 감사드립니다. 손님 ㅋㅋㅋ

  • RuBy 2012.06.21 14:23

    아ㅋㅋㅋㅋ눈팅만하려고했는데 댓글달게 되네요 ㅋㅋㅋㅋ 다른글들도 키득거리면서 잘 읽었고 남은 글들도 잘 읽고 가려구요 ㅋㅋㅋㅋㅋㅋㅋ
    전 주변에 쉽게 물드는 편이라 문화같은것도 쉽게 적응해버려요 ㅋㅋㅋ 팔랑귀,,랑은 다른거 아시죠??ㅋㅋ 일본에 3주정도 어학연수갔었는데, 그새 물들어가지고 한국에서 부딪히면 쓰미마셍~이 먼저나와서 당황하고 ㅋㅋㅋㅋ 버스오거나 뭐 찾을때나 다행이라고 할때 좋아할때도 일본말이 먼저나와서 그 얕은 지식의 일본어실력을 마치 뽑내는것처럼,,,,,ㅠㅠㅠ무의식중에 나오는 습관인데 뭔가 저 스스로도 되게 민망해지고 막,,,ㅠㅠ 게다가 일본어다보니,,,
    또 전공특성상 영어가 대부분이에요 ㅋㅋㅋ 전공단어말할때 한국발음으로 막 말하면 오히려 엄~~~청 이상하거든요,,,아시죠??ㅋㅋㅋ 그러다보니 평소 영어단어도 막 발음기호에 충실하게 나올때가 많은데, 주변에서 대하는 태도나 쏘아대는 눈치때문에,,, 제대로 하고도 민망해져요,,ㅠㅠㅠㅠ 막 영어단어나오면 위축되고,,,, 애써 한국식으로 말해도 이상하고 이거 뭐,,,ㅋㅋㅋㅋ 요샌 거의 영어만 보고 살다보니 한국단어가 많이 기억안나는데 그때마다도 당황스럽고,,ㅠㅠ 한국에서 20년 넘게 산 저도 이런데 오죽하시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KOO 2012.07.10 16:12

    전 겨우 호주 6개월째에 한국슈퍼에 갔는데 receipt가 한국말로 생각이 안나서 계산대앞에서 땀을 뻘뻘 흘렸다는...(receipt라고 하면 욕먹을까봐..소심하게..)
    답글

  • nana 2012.08.09 17:19

    저는 일본에서 5년 유학하고 올해 귀국했네요^^
    돌아와서 사람들과 부딪힐 때 "스미마셍"하는걸 친구가 말해줘서 알아차렸던 기억이 있어요~ 그리고 커피 시킬때 뜨거운 커피를 시킬 때 일본에서는 "홋또"라고 말을 하는데 한국 커피 전문점에서 계산할 때 "홋또"로 주세요 했다가 같이 갔던 친구들이 웃기다며 데굴데굴 굴렀네요ㅎㅎㅎ

    답글

  • 보름달 2012.08.11 14:06

    저도 5년동안 국제학교에서 공부하다 한국으로 귀국했는데요, 저랑 사연이 많이 비슷해서 공감되네요ㅎㅎ
    답글

  • KanG 2012.08.30 23:17

    저는 유학생활을 좀 했는데요. 한국에서 대화하다가 영어가 튀어나오지는 않지만 너무 영어단어가 쓰고 싶을 때가 있어요. 아예 한국어단어가 없는 경우도 그렇지만 영어와 한국어가 호환이 되는데도 영어가 훨씬 그 표현에 착 달라붙는다고 할까요. 예를 들면 reminisce 같은 뭔가 더 아련한 느낌이랄까. 그럴 때 좀 괴롭습니다. ㅋㅋㅋ
    답글

  • 사냥꾼 2013.01.08 16:56

    정말로 오랜기간 그 말을 안 하면 잊어버리나 봅니다.
    답글

  • slamdrum 2014.12.03 00:00

    아... 완전 공감 가네요. 저도 오랜 유학 생활 후 귀국해서 저도 모르게 "white board (와잇보-ㄷ) 필요한데"라고 했다가 친구가 못 알아먹은 적이 있네요. 두 세 번 반복해도 못 알아듣다가 "아~ 화.이.트.보.드!" 라며 드디어 알아 들을 때 참 민망하더군요. 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