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는 요즘 피할 수도 즐길 수도 없는 정신적 피로에 시달리고 있답니다. 옆 자리의 동료 때문에 말이지요. 착하고 재미있는데다가 미국인 특유의 Happy go lucky 초긍정 쾌활함까지 겸비한 그녀는 사무실의 분위기 메이커인데 특히 가까이 앉아 있는 저와는 좋은 친구 사이이기도 합니다. 친구이지만 연배는 저보다 훨씬 높아서 그녀에게는 장성한 딸과 아들이 있지요. 그런데 문제는!!


그녀가 아~~~무도말리는 고슴도치라는 겁니다.

 

아무리 고슴도치도 제 자식은 예쁘다지만 그녀는 정말 해도 해도 너무 해요!
제 얘기 좀 들어보시라니까요.


따..따님이 설마?!

동료는 틈만 나면 "내 딸은 얼굴에서 빛이 난다"는 말을 합니다. 며칠 전에도 자기 남편과 함께 딸의 사진을 보고 있었는데 남편이 갑자기 "우리 딸은 얼굴 뒤에 후광이 보인다"고 말했다며 "내 딸이지만 정말 예쁘다니까!" 하며 웃더라구요.

 


후광(halo)라굽쇼?
호..혹시 따님께서 이런 분들 중 한 명이십니까?

 

 

물론 부모님 눈으로 본 모습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도대체 어느 지경까지 예쁘면 후광이 비추는 것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매~일을 얼굴에서 빛이 나는 딸 이야기를 전해 듣다가 며칠 전에 그 후광미녀의 사진을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그저 한 명의 흔녀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사진으로만 봐도 건강이 위태로워 보이는 고도비만에 시달리고 있더군요. 하지만 부모님에게는 여전히 사랑스러운 아기로 보이는지 제 동료는 사진을 보여주는 내내 "어때? 우리딸 진짜 예쁘지? heavy하긴 하지만 얼굴에서 정말 빛이 나지???"하며 저의 대답을 기다리더군요.

Oh~ 정말 예쁘네요.
얼굴도 하얗고 미소도 예쁘고 치아도 가지런하고 정말 빛나요!


라며 동료의 마음에 쏙 드는 대답을 하고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또 며칠 후! 이번엔 동료의 아들 사진을 보게 되었습니다.


어익후~ 아드님은 또 어찌나...

이 아드님으로 말할 것 같으면, 나이는 스물일곱이나 아직도 열아홉이나 스물로 보이며 만나는 사람마다 모두 "So handsome"이라고 감탄을 금치 못하는 미모의 소유자라고 동료에게 누누히 들어왔었지요. 게다가 그 아들 이야기를 할 때마다 은~근히 저한테 소개시켜주겠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바람에 저는 속으로 시~커먼 마음을 품으며 '얼마나 잘생겼는데요?!!'  하며 눈을 반짝 떴죠. 그리하여 드디어 사진이 공개되는 순간! 


아놔~ 또 당했구만...


아드님 역시 그저 평범했습니다. 거기까지였다면 속으로 '역시 미국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예쁜거구나~'하며 웃고 넘겼을 텐데 딱 하나 저를 몹시 분노케한 사실은...

스물일곱이지만 스무살 같이 보인다던 그 아드님... 사실은 서른 일곱으로 보여요.

아무리 백인과 동양인의 얼굴 나이 기준이 다르다고는 해도, 그 얼굴이 스무살로 보인다면 제 동료의 시신경 손상이 이미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진행되었을지 모른다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번에도 역시 동료가 원하는 대답을 들려주었습니다.

 

어머~ 정말 아드님이 키도 크고 훤칠하시네요!


그러나 따님을 봤을 때와는 다르게 실망스러운 기색이 조~금, 아주 쬐~금 드러났는지 동료는 이런 말을 덧붙였습니다.


"우리 아들이 사진발을 좀 안 받아. 실제로 보면 얼마나 handsome한지 몰라~"

 


아이고~ 암만요~ 어련하시겄습니까요.


역시... 부모님의 자식 자랑은 공신력이 없다는 진리를 재확인하며 동료의 아드님에 대한 저의 사심(?)은 스러져갔습니다. 그와 동시에 저희 어머님이 제 외모를 평가하실 때 자주 쓰시는 말도 떠올랐죠.


그.만. 하.면. 됐.다.

 

아아~ 친 엄마 눈에도 그저 '그만 하면 된' 정도로 보이는 나는
과연 남들 눈에는 어떤 오징어 외계인으로 보인다는 말이냐.
나이 서른 넘기고도 참기 힘든 슬픔이 몰려오누나...


여러분... 여러분도 부모님이 예쁘다고 해 주실 때 그 말을 다 믿지는 마세요. ( 혼자는 못 죽죠! )

오늘도 신나는 하루 유후~



 

  1. 일본의 케이 at 2015.01.20 08:43 신고 [edit/del]

    이방인님,,, 그냥 들렀습니다.
    잘 계시죠?
    고슴도치 잘 보고 갑니다.

    Reply
  2. 들꽃처럼! at 2015.01.20 09:41 신고 [edit/del]

    푸하하하하하하
    아...
    찔려라~~~~

    부모는 어쩔수 없나봐요.
    그런데 한편으로 생각하면...
    새끼가 귀하고 예뻐보이지 않았다면 모두 멸종해버렸지 않을까요?
    가끔 미운짓 하면 진짜 진짜 진짜....

    울 엄마가요.
    분명 당신 자식들 보다 손자들의 인물이 나은데도!
    당신 자식들만 못하다고 우기시거든요
    헝헝헝
    그저 웃는답니다~~~

    어제 문득 흥할분 생각이 났는데 어찌 지내시나요?
    두분의 근황이 궁금합니다~~~~

    Reply
  3. Happyrea at 2015.01.20 10:15 신고 [edit/del]

    너무 큰소리로 웃는 소리에 스스로 놀라서 댓글을 남깁니다.
    너무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감기 걸려 약간 저조한 요즘 큰웃음 주셔서 감사하단 말을 전하며.
    한주 또 잘 보내시길..

    몇번 방문하다가 오늘 처음 글 남기네요. 종종 뵙기를 바라며..

    Reply
    • 들꽃처럼! at 2015.01.21 10:29 신고 [edit/del]

      방인님 글은 사람 많은 곳에서 아무 생각 없이 읽으면 안되요~~
      이상한 사람 된다는~~~~

      그래서 저는 혼자 있을때 야곰 야곰 읽곤 하지요~~~~

  4. vision2real at 2015.01.20 12:49 신고 [edit/del]

    음음...,

    사진발 안 받는다는 말을 자주 듣는 일인으로서
    고슴도치 동료분 말씀에 조금 공감합니다.

    실제로 한 번 보시면 정말 다를지도 몰라요.

    ㅋㅋㅋ

    Reply
  5. AKA 맴매 at 2015.01.20 15:28 신고 [edit/del]

    제 딸이 김연아 닮았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 일인으로서 할말이 없습니다 흠흠
    살이 많이 오른 지금은 그냥 시누 닮았다고 생각해요 ㅋㅋ
    울 아들은 제 눈에는 잘생긴것 같은데 하나씩 떼어보면 얼굴도 동그랗고, 눈도 작은 편이고, 코만 그나마 오똑한것이 다른 사람 눈엔 아닐 수 있지 싶네요.. ^^
    적어도 다른 사람한테만 동의를 요.구.하지 않는 이상 그정도 콩깍지는 괜찮지 않을까요? ^^

    Reply
    • 들꽃처럼! at 2015.01.20 18:53 신고 [edit/del]

      그냥 시누 닮았다에 빵 터져서 한참 데굴데굴 굴렀어요~~

    • 콩양과함께 at 2015.01.20 22:00 신고 [edit/del]

      그 정도 콩깍지는 콩깍지도 아니죠~
      괜찮아요~ 괜찮아요~^^

    • 존사모님 at 2015.01.21 13:07 신고 [edit/del]

      조화가 중요한 거 아니겠습니까?
      하나 하나 뜯어봤을 때 평범해도 조화가
      잘 이루어졌을 때 미남, 미녀가 되는 거죠 ^^

    • 존사모님 at 2015.01.21 13:07 신고 [edit/del]

      시누.... 닮지 말아야 할 사람을 닮은 건가요????

    • AKA 맴매 at 2015.01.22 04:28 신고 [edit/del]

      그건 아니고.. ^^
      시누가 좀 덩치가 있어서.. ^^;;;;
      전에 얘기 했는지 모르겠지만 제 시누는 아마 세상에서 제일 착한 시누 상위 1프로 안에 들어갈거에요...
      착하고, 열심히 살고, 능력도 있고...
      그런 시누가 혼자인걸 보면서 역시 남자들은 사람 보는 눈이 없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닫고 있답니다..

    • 존사모님 at 2015.01.22 12:00 신고 [edit/del]

      시누분이 그렇게 착하시다니 복 받으셨네요
      저는 뭐.... 아시죠? ㅋㅋㅋㅋ

    • AKA 맴매 at 2015.01.22 12:55 신고 [edit/del]

      아이쿠야~
      제가 시누자랑을 엄한데서 했군요~ ^^;;;;;

    • 존사모님 at 2015.01.23 13:35 신고 [edit/del]

      피로 연결된 것은 아니지만 가족이 되는 건데 원래 맴매님
      시누처럼 착하게 굴어야 정상이죠
      근데 이 땅 뿐 아니라 다른 나라 땅에 있는 시누까지
      말도 안 되는 갑질 시전!!!!

      시누 자랑 막 하셔도 돼요 ^^
      정상적인 사람은 어떤 건지 알고 싶어요~~~~

    • 시집간새애기 at 2015.01.26 11:30 신고 [edit/del]

      시누^^;;;

      저는 태교할 때 브룩쉴즈 어릴 때 사진을 휴대폰 바탕화면에 깔아놓고
      "엄마도 아빠도 제발 닮지말고 요렇게 나오너라" 했지요..

      브룩쉴즈는 개뿔ㅠㅠ

      초등학교 다니는 동네 아는 꼬마도 저희 애를 보고 "ㅇㅇ는 삼촌이랑 똑같이 생긴 것 같아서 너무 신기해요"..

      명절에 시댁가면 친지분들께서 "쟤는 너네 신랑 어릴 때랑 똑같이 생겼네"

      .... 저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ㅠㅠ
      지금은 어리고 귀여운걸로 그나마 먹어주는데, 남편의 전철을 그대로 밟는다면..

      오우.. ㅠㅠ 이런...

      열심히..
      빚어주는 중이랍니다.
      빚으면서 흘리는 나의 땀이 나중에 내 아이의 눈물보다는 낫다는 생각으로..


      태교는..
      엄마 아빠 인물이 좋아야 합니다.
      유전은 진정 잔인한 것

    • 존사모님 at 2015.01.28 21:01 신고 [edit/del]

      새애기님 따님이 안 예쁠 것 같진 않지만 혹시 외모가 마음에
      안 들어한다면 우리에게는 의느님이 계시잖아요 ^^

      딸은 아빠 많이 닮는다고 하니 만일 제가 딸이 있어
      저희 남편을 닮는다면 저는 돈을 열심히 모을 생각이에요
      그리고 딸이 원하면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나게 도와주려고요

  6. 다각도 at 2015.01.20 21:51 신고 [edit/del]

    마지막 말에 가슴이 콕콕 찔리네욬ㅋㅋㅋㅋㅋㅋ아..아니구나..우리어무니도 저한테 늙은게 보여서 징그럽다는 말을 하시니.......

    Reply
  7. 콩양과함께 at 2015.01.20 21:57 신고 [edit/del]

    방인님 친구 분이 봤다는 그 후광..
    저도 매일 보고 삽니다^^;
    목욕시켜 놓고 로션 바르고 나면
    뽀얗고 반짝빤짝한 것이.. 아주 빛이 나요~
    부모가 그렇더라구요..^^;
    박여사님이 쑥스러워서 방인님 앞에서는 그렇게 얘기하셨겠지만
    사실은 박여사님도 방인님 얼굴이 빛난다고 생각하신 적이 많을 걸요~ㅋ

    Reply
    • 들꽃처럼! at 2015.01.21 10:26 신고 [edit/del]

      그 후광!
      애들은 씻겨 놓음 반짝 반짝 광이 나요!
      전 지금도 울 비키 아가때 사진 보면 깜딱 놀란답니다~~
      넘 이뻐서!!!

      울 둘째가 최고의 사랑 띵똥 동생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닮았는데요.
      저는 그 얼굴에서 소피 마르소를 발견하기도 한답니다~~~ ^^;;;

    • 콩양과함께 at 2015.01.21 13:09 신고 [edit/del]

      우히히~ 소피 마르소라니~ 저도 비키 한번 보고싶어요~
      울콩이는 잘해도 사랑이 정돈데...^^;

    • 존사모님 at 2015.01.21 13:22 신고 [edit/del]

      사랑이 엄청 예쁘던데요 ^^

    • 콩양과함께 at 2015.01.22 09:57 신고 [edit/del]

      방점을 '잘해도'에 찍어 주셔야 돼요~ㅋㅋ

    • 시집간새애기 at 2015.01.26 11:23 신고 [edit/del]

      ㅋㅋㅋ
      저도 아들 목욕 시킨 뒤에 홀딱 벗은 아이 몸에 로션 발라주면서
      "아이 예쁘다. 우리 왕자, 왜 이렇게 예쁘지?" 라고 고슴도치 돋아요 ^^;;
      저희 아들, 결코 잘 생기지 않았다는..
      그럼에도 번쩍번쩍 후광돋고, 목욕하고 욕실에서 나올 때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 이라 말하며 세상에 발을 딛은 아기 부처를 보는 기분ㅠㅠㅠㅠㅠㅠㅠㅠ

      부모가 되니..
      남편이랑 연애할 때보다 콩꺼풀이 더 많아지는 것 같아요ㅎ
      요즘은 갱년기 앓는 고양이 달래려고 고양이 앞에서도 무한 애교질을 하는 바람에 애가 혀짧은 소리를 겨우 탈출하나 했는데 저를 따라 자기보다 한 살 많은 고양이에게
      "그래?? 그랬었쪄? 우쭈쭈.." 이러고 앉아있다는-_-;;;

      아기, 아이는 무조건 싫어라 하던 제 여동생이 예전에 저희집에서 며칠 지내던 중에 아침일찍 일어난 적이 있었는데 자기 옆에서 곤히 자던 제 아들을 물끄러미 쳐다보더니 "아이 귀여워~" 라고^^;;;;;

      가족 이라는 것이 정녕 무섭습디다 ㅎㅎ

  8. 존사모님 at 2015.01.21 13:22 신고 [edit/del]

    ㅋㅋㅋㅋ 자식 자랑은 동서양 공통이군요

    아드님 사진보기 전까지 좋았는데....
    이잉 로맨스의 씨앗이 날라가 버렸어요

    Reply
  9. at 2015.01.22 13:49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10. singenv at 2015.01.22 19:45 신고 [edit/del]

    너무너무 귀엽네요 고슴도치!!

    Reply
  11. 시집간새애기 at 2015.01.26 11:14 신고 [edit/del]

    결혼을 하고 새로운 곳으로 와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았는데..
    정말 힘든 것이ㅠㅠ
    초대받아 집으로 가면 본인 아이들 앨범을 다 갖고 나오시던 것OTL

    한권이면 모르겠는데 출생부터 (신혼여행 앨범부터 시작하는 댁도 있었다는ㅠㅇㅠ) 차곡차곡 모아놓은 서너권을 보는데..

    그렇다고 빨리 넘길 수도, 아무 코멘트 없이 침묵으로 보기만 할 수도 없어서 너무 힘들었어요ㅠㅠ

    물론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이들이고
    그분들께는 더 큰 의미겠지만
    제게는 그저 아기 사진, 조금 더 큰 아기 사진, 동물원 간 아기 사진, 우는 아기 사진, 자는 아기 사진...
    저와는 어떠한 추억도 없었으니
    그냥 아기 사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거든요ㅠㅠ

    그 트라우마(?) 때문인지
    저희집에는 액자에 넣어둔 사진들도 거의 없고 손님들께 앨범을 보여드리는 일도 없어요.

    친척들, 부모님, 가족이 와도 마찬가지..

    한번은 대학 친구가 놀러왔다가
    책장에 꽂힌 저희아이 앨범을 보며 뭐냐고 묻길래 "우리아이 앨범이야" 라고 했더니 보고싶다며 봐도 되냐고 묻더라구요.

    니 마음대로 보고싶은것 있으면 골라봐도 된다고 했어요.
    보는건 친구 마음이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애가 유독 강한 아드님 덕분에 앨범은 벌써 너덜너덜해 지고 있어요ㅠㅠ

    너무 좋은가봐요, 자기 아기 때 모습 보는게..

    저희 눈에는 세상 누구보다 사랑스러운 아이이지만 객관적인 눈으로 봤을 때엔..
    그냥 아이에요 ㅋㅋㅋ

    Reply
  12. -이온- at 2015.01.26 14:48 신고 [edit/del]

    여기도 고슴도치 한 마리 추가요~
    울 아들도 세상에 둘도 없는 흔한 아이이거늘 제 눈엔 이뻐보여요.
    그런데 정작 다른애들과 섞여 있을 땐 우리 아이가 누군지 찾지 못한다는건 비밀입니다.

    울 엄마는 저한테 넌 눈이 왜그리 작니~ 허리가 아주 길어~ 코도 작고~ 다리를 보니 씨름 좀 했네?
    라고 하시는데.. 이뻐서 하시는 말씀이겠죠?

    Reply
  13. -이온- at 2015.01.27 11:03 신고 [edit/del]

    방인님 이젠 그대의블로그날은 없는 겁니꽈!!
    흐음.. 수다떨고 싶어용

    Reply
  14. 하시루켄 at 2015.01.30 00:45 신고 [edit/del]

    저도 자식 키우는 입장으로써 뭔가 뜨끔한데요? ㅎㅎㅎ
    제가 와이프한테 우리 딸 객관적으로 봤을때 진짜 이쁘지? 라고 물으면
    와이프가 지자식이니까 이쁘지! 이러거든요. ㅎㅎㅎ
    앞으로 조심해야겠네요.^^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