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thing & Everything

베지테리안 미국인 친구에게 배운 초간단 콩고기 요리

by 이방인 씨 2014. 12. 29.

수감사절에 찌운 살을 채 빼기도 전에 주말을 포함한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이한 방인 씨, 또 신~나게 먹어대고는 겨울잠을 자도 될 만큼의 지방을 축적하는 혁혁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눈물이 주룩주룩

칠면조, 초코 크림 파이, 화이트 초콜렛칩 쿠키 등을 먹었지만 오늘 소개할 요리는 친구에게 배워 처.음.으.로. 직접 만들어 본,


 Vegetarian Casserole 입니다.


뼛속까지 육식녀인 방인 씨는 평소 베지터리안 메뉴에는 관심이 없지만 채식주의자인 친구가 '요렇~게, 저렇~게' 먹으면 맛있다고 알려준 요리를 크리스마스 특식으로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들어가는 재료는 물론이고 조리방법까지 간단한 오늘의 [근본 없는 요리] 시작합니다!

몇 가지 되지도 않는 재료 소개부터~

 

 작은 큐브로 썬 감자입니다.
이 요리에서 가장 귀찮은 공정이 바로 감자를 작게 써는 일이랍니다.

 

 달걀을 풀고 파를 썰어 넣었습니다.
친구의 Recipe에 파는 없었지만
저는 한국인이라 그런지 풀어놓은 달걀을 보면
자동으로 파를 넣어야 해요.


자, 이제 이 요리의 핵.심.재.료.가 등장합니다.

CHORIZO

Chorizo란 Spanish/Latin American 소세지의 일종으로
멕시칸 요리에 자주 쓰이는 재료입니다.

멕시칸 식당에서 Beef가 들어간 타코나 찰루파 따위를 주문하면

 

이렇게 잘게 갈아 양념을 한 소고기가 들어 있는데
그게 바로 Beef Chorizo랍니다.

미국에서는 마켓에서 쉽게 볼 수 있는데
보통 Beef, Pork 그리고 제가 사용한 SOY Chorizo가 있죠.
사실 저도 콩으로 만든 소세지는 이번에 처음 시도해 봤는데
결과가 어떠했는지 빨리 진행해 볼까요?!

 

튜브에서 짜내면 이렇게 잘 부서집니다.
이미 매콤한 멕시칸 양념이 되어 있는 상태라 이대로 살짝 먹어 봐도 맛있어요.

 

 이제 감자 큐브들을 넣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냉장고에 호박이 있다는 것을 떠올리고
급하게 호박도 첨가하구요.

 

 풀어놓은 계란을 붓고 골고루 섞어 줍니다.

 

 오븐용 그릇에 담고

 

 포일을 살짝 덮은 뒤

 

 320도로 예열된 오븐에 들어갑니다.

약 45분 후 포일을 벗겨낸 뒤 10분간 더 굽습니다.
그러면

 윗부분까지 바삭하게 잘 익었네요.
그 위에

 

 치즈를 솔솔 뿌리고 다시 10분 후

 

 날로 먹는 초간단 요리, 벌써 완성이네요!
치즈가 단단해지기를 기다렸다가 작은 조각으로 자르면,

 

이렇게 Vegetarian Chorizo Casserole이 탄생했습니다.

 Chorizo 자체의 양념을 제외하고는 아무것도 첨가하지 않았기 때문에
예상외로(?) 담백한 맛의 Casserole이랍니다.

그래서 그냥 먹기 심심하다면?!

 

 짜잔~~
Tortilla 납시오~

누군가는 "흰 천과 바람만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다"고 하였지만
방인 씨는

Tortilla와 Salsa만 있으면 뭐든지 먹을 수 있지요.

 

 먹고 싶은 만큼 캐서롤을 올리고

 

살사를 얹고

 

 Sour cream으로 마무리!
그리고는,

 

싸 먹어~~!!


어때요? 정말 초~간단한 요리죠?


집에 오븐을 가지고 있는 분들은 한 번 해 보시라고 권하고 싶을 정도로 쉽답니다. Chorizo를 구하기 힘들다면 대신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고추장 소고기 볶음을 넣으셔도 맛있을 것 같아요. (아니, 오히려 그게 더 맛있을지도요...)

오늘의 근본 없는 요리는 여기서 마칩니다.
여러분 신나는 월요일 유후~

댓글35

    이전 댓글 더보기
  • 들꽃처럼 2014.12.29 10:05

    방금 깨달았어요~~~
    방인님 레시피엔 뭐 몇스푼, 뭐 몇그람 이런게 없구나!

    제가 요리 레시피만 보면 속이 울렁울렁 한데
    이상하게 방인님 레시피를 보면 그 현상이 없었거든요~~ ^^;;;

    근데 방인님은 대충 막 넣어도 성공하는 이유가 기본적으로 손맛이 있나봐요~~
    그것도 재능이랍니다~~
    손맛 있는 사람의 요리는 아무리 요리책대로 따라해도 안되더군요.

    눈으로 한입 크게 베어물고...
    한번 해보고 싶은데... 망칠꺼 같오요... ^^;;;

    아.....
    텔레포트는 시간여행만큼 어렵단말인가... ㅠㅜ

    답글

    • 존사모님 2014.12.29 12:44

      아 저도 방금 깨달았어요
      뭐 몇 스푼이다 몇 그램이다 이런 게 없어서 근본없다고
      쓰셨나봐요

      그래도 맛있어 보이기만 합니다 ㅋㅋㅋㅋ

    • 콩양 2014.12.29 22:17

      그런 거였구나... 전 들꽃님 댓글 보고 알았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29 12:36

    이방인님 오랜만에 댓글 다네요 하 정말 동질감을 느끼는데요 저도 한 근본없는 요리 하거든요

    그런데 제 요리와 이방인님 요리의 차이를 알았어요 기본 양념이 전 집 된장과 집 간장이거든요 나란 남자 장 담그는 남자 우훗

    아 그리고 언제나 잘 익은 집 김치가 있다는 것도요 ㅋ

    그런데 오븐이 없어요 ㅠ_ㅠ
    그래서 전자레인지로 대체하고 치즈는 맘 먹고 사기전에는 없어요 치즈 넘 비싸서
    답글

    • 콩양 2014.12.29 22:19

      헉~ 장을 담가 드시다니~ 존경하고 싶습니다~
      전 집 된장으로 끓인 된장찌개 먹어 본 게 언젠지..
      가물가물 하네요^^;

  • 존사모님 2014.12.29 12:42

    아.... 해 먹어 보고 싶은데 오븐이 없어요
    아아앙~~~~~

    오븐 사고 싶어요~~~~~

    저는 지금까지 그냥 간 소고기로 타코를 만들었었는데
    따로 멕시칸 요리하는 고기가 있군요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역시 방인님이 뭘 좀 아시네
    또띠아와 살사, 싸우어 크림 삼종일체는 정말 최고 조합이에요
    답글

  • 지나가다 2014.12.29 13:49

    크리스마스때 방콕하며 집에 있는 과자도 먹고
    밥도 먹었는걸요.사람사는게 똑같아요.
    음식이 맛있어 보여요.
    집에 오븐이 없지만 나중에 할 일이 생기면
    다른식으로 해봐야 겠어요.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소스와 감자가
    같이 섞여서 그런지 깍두기 같아 보여요.ㅋㅋㅋ
    리뷰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29 15:38

    아하 저 삼종세트의 조합 좋죠~~
    근데 사실 사워크림을 따로 먹으면 무슨 맛인지 잘 모르겠어요 -_-
    어떻게 시면서 느끼할수가 있는건지 ㅋㅋ

    답글

  • 소이라테 2014.12.29 16:24 신고

    저희도 반 베지테리안인데요 오늘 만들어봐야겠어요. 맛난 멕시칸음식을 콩고기와 함께 한다니 벌써부터 입안이 즐겁습니다!
    답글

  • 나우테스 2014.12.29 17:19

    마....마....맛있겠어요!!!!

    기승전또띠아...!!!
    뭐든 또띠아로 돌돌말면 끝이군요!!

    제가 먹어봤던 콩고기는...뭐랄까...식감이 좀...오도독(?)한 느낌이랄까...
    그랬었는데..

    역시 채식주의자가 미국엔 많아서 콩고기도 다양한가봅니다..
    답글

  • 2014.12.29 18:05

    헐...간만에 진짜 맛나보이는 근본없는 요리 게시글이네요!!!
    답글

  • 와 간단하면서도 맛있어 보이는 콩요리네요. 옜날에 콩이 밭에서 나는 고기라고 하지요. 채식주의자 분들에겐 더 없이 좋은 재료인거 같아요. 함 해봐야 겠네요. 근데 방인님 및 다른 미국에 거주하시는 분께 질문드리려고 합니다. "우리나라 tv 프로그램들(드라마, 예능, 등등)이 미국거에 비해서 재미가 없나요?"

    이 질문을 하게 된 계기가 한국에 살고 있는 영어회화 선생님께 한 프로그램을 소개해줬는데 한국 tv show는 안좋아한다고 하더라구요. 미국꺼에 비해 재미없다고 하더라구요...

    솔직히 좀 실망했는데 다른 한국을 아는 서양인들도 이렇게 생각하는지가 궁금하네요... 참고로 한국에 사시고 한국 여성분과 결혼도 했거든요. 한국을 좋아하라고 하는건 아니지만, 미국인또는 서양인들에게 울나라 tv 프로그램이 그렇게 뒤쳐지게 보이는지 궁금합니다.

    답변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답글

    • 존사모님 2014.12.30 14:09

      개인차인 것 같은데요^^
      제가 아는 미국인은 러닝맨 팬이에요
      사실 저는 티비를 안 보는데 그 아이가 이거 봤냐면서
      막 물어본답니다

  • 콩양 2014.12.29 22:08

    맛있어 보이네요~ 먹고 싶어요!!
    전 요즘 요리와는 담을 쌓고 사는지라
    만들어 먹고싶단 말은 못하겠고,,
    사 먹고 싶네요~^^
    답글

  • 크리스마스 선물 2014.12.30 01:37

    헉ㄷㄷㄷㄷ
    역시 방인님의 근본없는 요리는 제 수준을 넘어서는 경지군요.ㅋㅋㅋㅋㅋ
    오늘도 한 수 배웁니다.
    답글

  • 우렁각시 2014.12.30 18:18

    늘 궁굼했어요. 콩고기라는게요.
    야채는 감자 양파 당근 호박등등 더 넣어도 될것같네요. 슈퍼에 가서 콩소세지와 치즈만 사오면 해먹을수 있겠네요.
    답글

  • 판교쵸파 2014.12.31 14:45 신고

    와!
    맛잇을거같아요!!!
    답글

  • 2014.12.31 21: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06 11:01

    우와.. 정말 맛있어보이는걸요^^ 넘 잘 봤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08 23:02

    넘넘 맛있겠다~~~~~앙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09 16:28

    오랜만에 와서 댓글달려했더니 티스토리로긴하라구 하네요.
    아무래도 방인님이 악플러들을 퇴치하시기로 맘 먹으셨나봐요.
    들꽃처럼님이나. 존사모님이나 키키님예하 여러부~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 참.. 저 '이온'입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10 09:02

      꺄아아아악
      이온님이다!
      반가워요!
      버선발로 뛰어나가는 심정을 알겠네요~~

  • 프라우지니 2015.01.11 04:19 신고

    한번 해먹어 보고 싶은 마음이 불끈 드는 음식입니다.^^
    답글

  • 늙은도령 2015.01.17 22:07 신고

    에고... 생각보다 많은 재료가 들어가네요.
    눈으로만 먹겠습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5.22 11:03

    칼로 써는 번거로움만 없으면 너무 간단한 레시피네요~^^
    나중에 미국가면 함 해먹어봐야겠어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