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늘 이야기는 사실 쓸까 말까 꽤나 고민했답니다. 딱히 즐거운 일도 아닐 뿐더러 떠벌릴 만한 사안도 아니라서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하기로 마음 먹은 이유는 여러분의 의견이 심히 궁금했기 때문이랍니다. 그럼 시작할깝쇼~?

한 서너달 전인가요, 저는 이 게으른 육신을 이끌고 남가주로 3박 4일 자동차 여행을 떠났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북가주에서 차로 7-8시간을 달려야 L.A. 및 San Diego가 있는 남가주에 닿을 수 있는데요. 커~어~다란 동물원에도 가고, 수족관에도 가고, 재밌게 놀았습죠. 그러던 와중에 함께 여행중이었던 미국인 친구가 L.A. Korea Town에 가서 정통 한국 음식을, 한국 사람들이 먹는 방식으로 즐기고 싶다고 하지 뭡니까. 아시안계 미국인인 이 친구는 평소 한류팬이었는지라 저도 어느 정도는 예상하고 있었던 부탁이었습니다.

그~으~뤠? 한인타운에서 한국 음식을 먹고 싶다는 거지?
한국인 친구랑 같이 있는데 그 정도는 당연히 해줘야 하는 거 아니겠느뇨?!


하며 호기롭게 말했지만... 그랬...!
사실 저도 L.A. 몰라요! 미국에서 산 지 이제 만으로 15년을 바라보고 있지만 L.A.에는 단 두 번 방문한 것이 전부거든요. 그래도 일단은 구글의 친절함과 저의 한국어 능력을 믿어 보기로 했습니다. 친구는 특정 메뉴를 고른 적이 없건만 삽겹살로 마음을 정한 방인 씨, 그 이유는, 그 이...!


내.가. 먹고 싶으니까.


그리하여 L.A.의 삽겹살 맛집을 검색한 결과, 약 세 곳의 음식점을 찾아냈습니다. 그 중 가장 맛있어 보이는 곳으로 출발! 문 앞에 도착했더니 아니나다를까 주차장은 만원이고 그나마도 주차하려면 선택의 여지도 없이 무조건 돈을 내고 Valet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더라구요. 주차장에 무척 좁았는데 그러다 보니 전문 주차요원들이 요령있게 좁은 공간으로 쏙쏙 넣어야 해서 그런 것 같았습니다.


"와~ 대도시라서 그런가 보다.
우리 북가주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인 걸..."


하며 식당으로 들어섰는데 과연 유명한 집이라 그런지 식당 안도 만원이더군요. 한 15분 정도 서서 자리가 나길 기다리며 세상에서 제일 추접스럽다는 짓거리, "남 먹는 데 쳐다보기"를 시전했습니다. 솥뚜껑 불판에 콩나물과 김치를 같이 구워먹을 수 있게 미리 올려주는 곳이더라구요. 아이고~ 냄새가 어찌나 좋던지요. 다행히 2인용 테이블이 났는지라 자리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메뉴판을 보자 마자 생각할 것도 없이 삽겹살 2인분을 주문했지요. 친구는 한국식 삽겹살을 드라마에서만 봤다고 하며 무척 기대하는 눈치였습니다. 그러나 기다려~도~ 기다~려도~ 음식은 오지를 않고, 고기를 가져다 주기까지 한 20여 분을 젓가락만 빨고 있었죠. 와중에 친구가 지루했는지 "이건 뭐야?"하며 불판에 올려져 있던 콩나물과 김치를 뒤적거렸습니다.


Kimchi와 Bean sprouts를 고기랑 같이 구워 먹으면 맛있어.
고기만 먹는 것보다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고.


말로만 듣던 한인타운에 와 있다는 사실에 이미 신난 친구는 제가 무슨 설명을 해도 "아, 그래? 그렇구나!"하며 즐거워했습니다. 그렇게 한 몇 분을 콩나물과 김치를 뒤적이고 있는데 서빙하시는 아주머니 분이 보시더니 인상을 확 구기시면서 집게로 콩나물과 김치를 한 곳으로 정리하시며 말씀하십니다.


"아니, 그걸 왜 그렇게 해요! 불판에 다 눌어붙어요.
우리가 해 놓은대로 그냥 먹어야 하는 이유가 있어요!"


말씀인즉, 불판에 올려놓은 콩나물과 김치는 뒤적이지 말고 한 곳에 얌전히 두고 먹어야 불판에 붙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무슨 뜻인지는 알겠으나 다소 신경질적으로 말씀하신 탓에 한국어를 못하는 제 친구까지 분위기로 눈치채고 젓가락을 내려놓으며 제 눈치를 슬쩍 보더라구요. 저는 당황스럽기도 하고 어쩐지 친구 보기에 민망하기도 하여 별 일 아닌 척 설명해 주었습니다.


김치랑 콩나물은 불판 구석에다 놓고 구워 먹는 게 좋대.
어익후~ 여기 처음 와 봐서 나도 몰랐네.

아..하하하하



민망해서 빨개진 얼굴에도 입은 꿋꿋하게 붙어 있는지라, 먹긴 먹어야죠. 암요, 그럼요. 우여곡절 끝에 삽겹살이 지글지글 익어가고 저희도 조용히 먹기 시작했습니다. 손님이 워낙 많다 보니 특별히 서빙을 해 주시지는 않았고, 마지막에 밥을 볶아주시긴 했습니다. 가게가 너무 북적이고 시끄러웠기에 (밤 9시가 다 된 시간이라 술 드시는 분들이 계셨거든요.) 저와 친구는 빨리 먹고 나가기로 하고 바삐 입을 놀렸습니다. 친구는 처음이이었고 저도 오랜만에 먹는 한국식 삼겹살이라 맛있게 먹었네요. 계산서를 집어 들려는 찰나, 친구가 손을 쭈~욱~ 뻗더니


"네가 데려와 줬으니까 계산은 내가 할게."

"아니지, 한국인인 내가 한인타운으로 안내한 거니까 내가 내는 게 맞지!"

"그건 아니지."

"어허~ 이리 주시게~"


하며 나.름. 훈훈한 실랑이를 하다가 피곤해져 결국은 합리적으로 반반씩 내기로 했습니다. 하여 두 개의 계산서를 받아들고 각자 싸인을 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몇 발쯤 앞서 걸어나오는데 친구가 나오질 않고 저를 손으로 부르더라구요. 무슨 일인가 싶어 가 보니 친구는 정말 난감한 표정으로 계산대 앞에 서 있었습니다. 알고 보니 계산대에 계시던 한국인 여자 분이 친구의 계산서를 보고 Tip을 주지 않았다며 붙들고 못 나가게 한 것이었습니다. 아마 제 친구도 한국인인 줄 아셨는지 계속 한국말로


"팁 안쓰셨네요. 다들 15%는 보통으로 주고 가는데."


하고 계시고, 제 친구는 한국말을 못 알아들으니 진땀 뻘뻘 흘리며 저만 찾고 있었던 거죠. 그렇죠. 그 보통이 바로 저라서 제 계산서에는 15%의 팁이 적혀 있었는데 아마 친구는 서비스가 마음에 안 들었던 모양입니다. 별도의 팁을 적지 않았는데 그걸 보고 계산대에 계시던 여자분이 친구를 잡았고, 홀에서 서빙하시던 남자 웨이터분까지 합세해 테이블에 팁 올려놓았냐고 물으시더라구요. 계산대 앞에서 벌 서는 것 마냥 세워 놓으니 친구는 부랴부랴 15%의 팁을 적고 저희는 황급히 식당을 빠져나왔습니다. 밖으로 나오자 마자 친구가 묻는 말,


"팁을 안 줘서 나를 못 가게 한 거야?"


하아... 정말 입이 안 떨어질 정도로 창피하지 뭡니까.

미국 사회에서 Tip문화가 보편적인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팁을 강요하고, 팁을 안줬다고 못 나가게 하는 건.... 15년을 살았지만 듣도 보도 못한 일이었어요. 제가 사는 곳에도 한인식당이 있고, 자주 가 봤지만 이런 경우는 없었습니다.

제 친구는 미국에서 나고 자란 사람입니다. 당연히 Tip을 주는 습관이 있지만, 서비스가 마음에 안 들면 주지 않는 것 또한 개인의 선택이라는 사실도 잘 알고 있죠. 아마 친구는 고기가 나올 때까지 꽤 기다린 것과 아주머니의 퉁명스러운 일.격.이 내심 불쾌했던 모양입니다. 더욱이 손님은 많고 직원은 적은 탓에 음식을 가져다 주신 것 외에 서빙을 받지는 않았습니다. 제 앞에서 굳이 말은 안 했지만 Tip을 주고픈 마음이 없었겠죠. 하지만 결국 강제로 Tip을 지불한 친구, 아무리 생각해도 기가 막힌 모양입니다.


"이런 게 한국에서는 흔한 일이야?"


아...음...저... 그게... 그러니까...
한국 본국에는 Tip문화가 없으니까 아니겠고,
L.A.는... 음... 그러니까 나도 L.A.를 잘 몰라서...


"Wow...." 하며 어이없다는 듯 감탄사를 내뱉는 친구를 보며 저는 어찌할 바를 모르겠더라구요. 어떻게든 변명을 해 보려고도 했으나 결국은...


미안해, 기분 상했지?
내가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데려오는 바람에...
정말 미안해. 네 잘못 아니니까 잊어버려.


즐거운 마음으로 한국 문화체험을 하러 갔던 친구에게 의문의 모욕을 안겨준 것 같은 기분에 저는 무척 우울했답니다. 너무나 미안했던 것은 말할 것도 없구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특히 L.A.에 사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현지 사정을 알고 싶네요.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리며 저는 이만 총총~
즐거운 주말

신고


 

  1. vision2real at 2016.05.06 16:03 신고 [edit/del]

    한국에 본래 팁문화가 없지만 고기집 같은 데서 고기 구워주고 서빙해 주는 이모들께서 성의껏 잘 해주시면 1만원 정도 팁 드리는 경우 많습니다.
    굳이 LA현지 거주하시는 분들이 아니라도 서비스가 맘에 안 들면 팁을 안 주는 걸로 응징해야죠.
    강제로 팁을 강탈하다니~~아유~~그 넘들 참 ㅋㅋ

    Reply
    • 이방인 씨 at 2016.05.11 13:08 신고 [edit/del]

      하긴 한국식 고깃집에 가면 서빙해 주시는 분들이 자주 오가면서 이것 저것 도와주시죠. 만약 미국인들이 그런 서비스를 한다면 엄청난 팁을 기대할 거예요. 그런데 억울한 것은, 그 한인 식당에서 저는 고기도 제가 직접 굽고 자르기도 제가 다 하고, 서빙을 받은 기억이 없다는 거예요. 흥!!

  2. Neko_seeun at 2016.05.06 23:15 신고 [edit/del]

    부끄럽네요 . 한국은 아직까지 제가가본 고깃집에선 팁을 줘본적이 한번도 없는데 , 진짜 잘해주셨더라도 다시방문하거나 친구에게 추천하거나 등등 한국의 정문화에 맞게 정으로 보답하는데 , 미국에서 한인타운에서 팁가지고 실랑이를 벌인게 너무 부끄럽네요 외국인 앞에서 ....;; 좋은 서비스를 받은 것도 아닌데 외국인에게 얼마나 황당하게 비춰졌을가요 .. ㅜㅜ

    Reply
    • 이방인 씨 at 2016.05.11 13:09 신고 [edit/del]

      솔직히 말하면 저도 너무 부끄러워서 얼굴이 달아올랐어요. 친구가 황당해서 얼굴이 멍~하더라구요. 안 그래도 한국 관련 인터넷 포럼에 자주 들락거리면서 '한국인은 돈을 밝힌다'는 내용을 꽤 읽은 적이 있다고 털어놓은 친구였기 때문에 저는 정말 속상했어요. ㅠ.ㅠ

  3. 들꽃처럼! at 2016.05.07 19:07 신고 [edit/del]

    아... 창피하다...
    같은 한국사람이라는게 이리 창피하다니...

    Reply
    • 이방인 씨 at 2016.05.11 13:10 신고 [edit/del]

      솔직히 저도 국적은 미국이지만 문화/정서적으로 한국인에 더 가깝다고 생각하며 사는데, 이 때는 너무 부끄러워서 슬프기까지 하더라구요.

  4. 프라하밀루유 at 2016.05.07 21:06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체코에 거주 중인 한국인이에요. 이방인님 블로그는 한국에 살 때도 즐겨봤어요^^
    고객입장에서 서비스가 불만이면 팁 안 줄수도 있죠.
    체코는 팁이 의무는 아니지만 은근 바라거든요, 저는 서비스가 엉망인 경우에는 식사비가 199코루나 나와도 1코루나 (약 50원) 받아옵니다.
    앞으로 다른 손님에게는 그렇게 서빙하지말아달라는 의미에서요.
    이번 일은 식당에서 좀 과한 행동을 한 것 같아요ㅡ 괜히 한국사람으로 낯 뜨거우셨을 것 같아요

    Reply
    • 이방인 씨 at 2016.05.11 13:12 신고 [edit/del]

      좋은 서비스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주는 게 팁인데, 이건 뭐... 강제로 뜯긴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구요. 제가 사는 지역의 한인 식당에는 그런 짓을 하는 분들이 안 계서서 참 다행이라고 느꼈죠. ^^

  5. 단발머리♥ at 2016.05.08 00:53 신고 [edit/del]

    방인님 제가 경험한 일은 아니고 제 친구가 비슷한 일 당한 적 있어요. 미국 아틀란타에서 한인 횟집을 방문했는데 그 친구는 미국에 온지 초기라서 팁 문화에 많이 익숙하지 않았던 때라서 팁을 좀 적게 내고 나왔나보더라구요. 그런데 주차장까지 쫒아와서 팁 적게 냈다고 더 내고 가라고 잡았다는...그 친구 일행은 너무 당황해서 따지지도 못하고 미국은 원래 이런가..하고 돈을 더 주고 나왔데요. 그 말 듣고 좀 많이 어이가 없었는데...한인 식당 원래 이런가요ㅠㅠㅠ미국에 있을 때 일반 레스토랑해서 이런 일은 겪어보질 않아서...방인님 친구한테 괜히 같은 한국사람으로서 부끄럽네요.

    Reply
    • 이방인 씨 at 2016.05.11 13:14 신고 [edit/del]

      제가 이 내용을 저희 어머니께 말씀드렸더니, 어머니께서 예전에 미주 지역 한인 신문에서 관련 기사를 읽으신 적이 있으시대요. 한인들이 많이 모여 사는 지역의 한인 식당에서는 이런 식으로 팁을 강제로 받아낸다구요. 참... 미국 문화에 적응한 것까지는 좋은데 이런 식으로 악용하다니 부끄럽죠...?

  6. 한얼맘 at 2016.05.13 12:21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저는 캐나다 벤쿠버에 사는데요.. 여기도 그래요... 서비스가 꽝이어서 팁 안드리려고 하면 잡고 뒤에서 뭐라고 하든지 큰소리로 무안주시고... 슬프죠... 한인식당만 그래요...

    Reply
  7. 존사모님 at 2016.05.15 18:18 신고 [edit/del]

    헐 뭐 이런 일이!!!!
    진짜 당황스럽네요

    저는 팁 주는 거 아까워 하고 10%만 줘도 충분한데 요즘 최소 15%를 줘야
    하는 것 같아 안타까워 하는 사람인데요. 그래도 좋은 서비스 받으면 15%도
    주고 20%도 주고 그것도 아깝지 않더라고요. 저런 거지같은 서비스로 뭔 팁을
    바라는지 것도 15%씩이나 참 양심이 없네요.

    Reply
  8. genome at 2016.05.16 14:26 신고 [edit/del]

    가격 + 세금 + 팁
    이거 이중과세 아닙니까?ㅠㅠ
    아! 주방직원은 팁 못받고 홀 직원은 팁 받으면 이것도 문제 아닐까요?ㅋ
    나중에 1/n 하나요?
    이 글을 보니 급 삼겹살 먹고싶어요~^^;

    Reply
  9. lazymuse at 2016.06.03 20:25 신고 [edit/del]

    저는 한국에 사는 사람이고 휴가로 종종 미국 동부에 가는데요 (주로 뉴욕), 비슷한 경험했다는 사람들 얘기 참 많이 듣습니다. 한국에 사는 미국 방문자들은 팁 문화가 익숙하지 않다 보니, 한인식당에 가면 미국이 아니라 한국처럼 생각하고 팁을 주지 않고 나오는 경우도 있고요.
    실제로 서비스가 불친절하거나 해서 안 주려는 경우도 있다는데, 그럴 때 팁 안 줬다고 따라 나온다거나 하면서 언성 높이는 경우가 많다 하더라고요.
    그래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제 주위의 미국인들(+교포 포함)은 팁은 그냥 주더라고요. '저 사람들 팁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이라' 그냥 주고, 불만족스러운 건 매니저 불러서 얘기하면 된다고... 정말 마음에 들고 좋으면 20-30%도 팍팍 주던데, 제 친구들이 한인타운 식당에서는 그렇게 많이 주는 경우는 못 봤어요. 그냥 15% 맞춰서 주고 마는 듯. 근데 저도 한인 식당에서 그런 경험했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좀 안타깝네요. 팁은 바라면서 왜 그렇게 다른 식당들처럼 친절하게 대해줄 줄은 모르는지... -_-;

    Reply
  10. mnsng at 2016.09.22 13:30 신고 [edit/del]

    꿀돼지 가셨었나 보네요. 근데 저도 꿀돼지에서 같은 걸로 혼났어요. 김치 콩나물 뒤적이지 말라고. ㅎㅎㅎ 아마 일괄 교육 받나보네요. 오랜만에 들렀다 갑니다~

    Reply
  11. eric아빠 at 2016.11.09 03:42 신고 [edit/del]

    방인씨하고 저하고 미국에 온 시기가 비슷하네요. 지난 글들 계속해서 읽고 있습니다.
    제가 99년도에 미국에 처음으로 왔을 때부터 지금까지 멘토가 되어 주시는 분이 계신데 맨 처음에 그 분 말씀이 저에게 말씀하시기를 절대로 팁받는 직업을 가지지 말라고..
    다른 사람보다 팁을 조금 더 주면 Thank you sir하고 조금 적게 주면 뒤돌아서 개XX하고 욕한다고 돈 1불 2불 가지고 인간성 보이는 직업을 가지지 말고 내가 땀 흘려서 일하고 그만큼 나오는 직업을 가지라고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Reply
  12. 죽은파란지렁이 at 2017.02.28 20:22 신고 [edit/del]

    아 참 안타갑네요. 식당에서 팁을 강요하는것은 옳지않으지요. 저는 보통 15% 에서 30% 주는데 서비스에 따라서. 만약 좋지않으면 안줍니다.

    그러나 엘에이 한인식당은:
    1) 팁을 안주면 쫏아와서 화낸다
    2) 발렛파킹 의무적. 셀프 파킹 않댐

    그래서 한인식당은 안갑니다. 그러나 한국음식 먹고싶으 백화점 푸드코트로 가지요.

    Reply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