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와 평등의 땅, 미국에서도 사람들은 직업의 귀천을 가리네
Welcome to California

이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이방인 씨의 글을 합법적으로 공유하고 싶다면 블로그 공지사항 '저작권 수칙'을 참고해 주십시오. SNS를 통한 링크 공유는 무방하나 타 블로그 및 카페 등의 인터넷 게시나 인쇄물 게재·배포는 사전에 동의를 구한 경우에만 가능합니다.

마 전에 있었던 일입니다. 우연히 직장 동료인 M의 아이들의 사진을 보게 되었습니다. 40대 후반인 M에게는 그가 늘상 자랑하는 두 딸이 있죠. 사진을 보니 큰 딸은 M의 갈색머리와 파란 눈을 그대로 물려 받았는데 둘째 딸은 서양인들이 Ginger라고 부르는 빨간머리칼을 가졌더라구요. 


"M, 부인이 혹시 빨간머리예요?"

"아니, 우리 집사람은 금발이야."

"어, 그런데 둘째 딸은 빨간머리인 걸 보니, M과 부인에게 둘 다 빨간머리 유전자가 있는 모양이네요."


장난기로 유명한 M은 잠시 씨~익~ 웃더니,


"아니면 피자 배달부가 왔었을 수도 있지."


아니, 이게 무슨 소리인지 여러분은 이해하셨나요?

그러니까 M은... 



요런 상황이 있었을 수도 있다는,
M의 부인이 들었다면 불쾌했을 수도 있는 농담을 한 것이죠.


제 남편이었다면 죽빵을 날렸겠지만 몹시 화를 냈겠지만, 남 일이라고 일단 웃음이 빵! 터져버린 저는 웃다가 물었습니다.


"원래 이런 설정이 더 많지 않아요?"



했더니 M은 주먹으로 책상을 쾅! 내리치는 시늉을 하더니 말합니다.


"Pizza delivery man까지는 백번양보해 이해해도
Plumber (배관공)는 안돼!"


화난 척하는 오버액션 연기에 어쩔 수 없이 웃음이 나긴 했습니다만 뒷 맛은 개운치 않더군요. Plumber는 안된다는 말에 현실을 느꼈기 때문이죠.

만인을 위한 기회와 평등의 땅이라는 미국에도 편견과 차별은 존재합니다. "직업에 귀천은 없다"는 고귀한 말이 "말"에 그쳐 안타깝고 씁쓸한 건 여기도 마찬가지죠. Cool하고 관대한 성격 덕분에 제가 인간적으로 좋아하는 저희 부서내 No.1 보스도 언젠가 "Blue collar들은 그들만의 세상에서 산다"는 말씀을 하셔서 저를 말문 막히게 하신 적이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3D 직업에 대한 사람들의 일반적 편견은 미국이나 한국이나 별반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자주 느끼게 되는데, 그럴 때마다 인간의 속성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자유와 평등을 최고의 가치라 배우고,
(비교적) 트인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라는 미국인들도
온전히 벗어나지 못하는 걸 보면
편견을 가지는 건 인간의 본성인 건가...


저 역시 범인이라, 크고 작은 편견에서 자유롭지 못한 인간이기는 하나, 이민 1세대로 늦은 나이에 미국에 오셔서 고생하시는 부모님을 보며 많은 것을 느꼈답니다. 그 중 하나는... 어차피 다 같은 인간들이 만들어 낸 사회적 계층 혹은 직업의 차이 때문에 사람을 차별하는 건 정말 슬픈 일이라는 거예요. 저도 부모님이 working class 이민자라는 이유만으로 미국인들로부터 대놓고 또는 은근히 무시당하시는 걸 보고 왈칵 차오르는 눈물을 삼킨 적이 많습니다. 이래서 사람은 직접 겪기 전에는 모른다는 말이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헤아리다"라는 말도 있는데, 왜 어떤 사람들은 타인의 입장을 헤아리려 노력하지 않는 걸까요...


나보다 조금 더 고단한 일을 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면 참 좋겠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신고